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SK텔레콤, ‘AI 처리속도’ 높인 ‘AI 가속 솔루션’ 상용화
자사 AI 서비스 ‘누구’에 적용, 서비스 용량 5배 이상 증가
국내 최초 ‘AI 가속솔루션’ 상용화, 전력 효율 16개 높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SK텔레콤이 21일 AI 서비스 처리속도를 높이는 ‘AI 가속솔루션’을 개발해 자사 AI서비스 ‘누구’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누구’의 서비스 용량이 5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AI 가속솔루션’은 손바닥 크기의 소형카드 형태의 가속기로, 데이터센터 내 기존 AI서버에 장착하면 딥러닝 연산속도가 20배 이상 빨라진다. 별도 서버 증설 없이 전체 서비스 용량도 5배 이상 늘어난다.

전력효율도 높아진다. ‘AI 가속솔루션’이 GPU 방식 가속솔루션 대비 전력 효율이 16배 높아, 데이터센터 운용비 절감도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2년을 투자해야 했던 ‘AI 가속솔루션’ 개발의 배경에, ‘누구’의 사용자 수 급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자사 AI 서비스 ‘누구’의 용량확보가 절실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8월만 해도 11만 명이었던 ‘누구’의 월간 사용자수는 올해 1분기 기준으로 300만 명을 돌파했다.

한편 SK텔레콤은 AI의 연산 속도와 전력효율성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는 ‘차세대 AI 가속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서비스 성능을 높이고 운용비 절감도 가능한 AI 가속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글로벌 톱 수준의 AI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AI 서비스 ‘누구’를 시작으로 향후 확장될 다양한 인공지능 응용 서비스에 솔루션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6월 21일(목) 09:18
게시 : 2018년 06월 21일(목) 10:00


이상진 기자 godot@electimes.com        이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