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환경부, 홍수대응 모의훈련 실시
환경부 홍수상황실과 한강홍수통제소 주관 ... 국토부, 기상청, 지자체, 수자원공사 등 참여
각 기관의 역할·대응역량 철저히 점검, 기관간 협업을 통해 빈틈없는 재난대응 강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물관리 일원화로 홍수상황실이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이전되면서 재난 대응 역량 점검과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모의 훈련이 실시됐다. 환경부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단' 내 홍수상황실을 신설해 기상·홍수상황 관리와 더불어 보고체계를 구축하고 ,효율적인 홍수관리를 위해 환경부 홍수상황실과 국토부 내 하천계획과, 지방국토청 하천국 간 협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2일 오후 2시부터 국토교통부, 기상청, 지자체 등 9개 기관과 함께 ‘풍수해(태풍·호우)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서울 동작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의훈련은 지난 8일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환경부가 물 관리의 지휘본부를 맡은 이후 한강홍수통제소 등 홍수관리 기능과 조직이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되면서 처음으로 실시한 훈련이다.

환경부는 이번 훈련에서 환경부 중심의 홍수관리체계를 최종적으로 점검하고 관계 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모의훈련은 한강수계에 집중적으로 비가 많이 내려 발생하는 홍수상황을 가정해 진행되는 것으로, 이날 훈련에서는 한강수계 홍수특보 발령· 하천시설 피해 발생 시 환경부의 총괄 지휘로 댐 운영 등을 통한 홍수방어 과정을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수행하고 재난상황 정보의 전파·공유체계를 점검했다.

이날 훈련에는 환경부 홍수상황실과 한강홍수통제소가 주관, 국토교통부 소속 하천관리청과 기상청, 피해발생 지자체, 댐의 관리자인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9개 기관이 공동으로 훈련에 참여했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홍수관리를 총괄하는 환경부와 하천관리를 담당하는 국토교통부가 하천시설 피해정보를 신속히 공유하는 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이 밖에 낙동강, 금강, 영산강 수계의 홍수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도 각각 낙동강·금강·영산강 홍수통제소가 주관이 돼 이달 20일까지 지방국토관리청, 지자체 등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물관리 일원화로 이관된 홍수관리 업무를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각종 재난대응 설명서(매뉴얼) 개정을 진행 중이며, 홍수상황 관리체계도 개편하는 등 차질없는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수예방 및 상황관리는 국토교통부에서 이관된 조직·인력인 환경부 ‘홍수상황실’에서 담당하고, 기존의 수질오염, 국립공원 방재, 재해쓰레기 관리 등은 환경부 ‘비상안전담당관’에서 총괄한다.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이 지휘(담당 수자원관리과)하는 ‘홍수상황실’은 기상상황에 따라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대응하고 재난관리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기상청, 지자체 등과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모의훈련에 참여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모의훈련은 환경부를 중심으로 재난관리체계가 출범하는 최종 예행연습(리허설)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참여한 모든 기관이 훈련을 통해 재난대응 준비태세와 대응역량을 점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이러한 모의훈련을 정례화해 환경부 중심의 홍수관리체계를 빨리 정착시키고 홍수로부터 안전한 국토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6월 13일(수) 08:04
게시 : 2018년 06월 13일(수) 08:04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