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치열한 폭로전 "새벽에 만나자고 전화…헤어질 때 협박"
[ 날짜별 PDF ]
이재명 김부선 (사진: 채널A)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이재명 후보와의 불륜 스캔들을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10일 KBS '9시 뉴스'를 통해 이재명 후보와의 스캔들로 화제의 중심에 있는 김부선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와의 스캔들이 모두 사실이라고 밝힌 뒤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라면) 그럼 사무실에서 만나야죠. 왜 새벽에, 밤에 만나자고 전화하죠?"라며 "정말 이혼했거니 생각했고, 하룻밤을 보내고 난 뒤 유부남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걸 막는 과정에서 많은 희생들이 있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김부선은 2007년 인천에서 찍힌 사진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서울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했다.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낙지를 먹었다. 그 사람은 운전하는데 맥주도 마셨다. 그 때 이분 카드로 밥값을 냈는데, 어떻게 수습하려는지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부선은 헤어지는 과정에서 이재명 후보가 협박을 가하기도 했다며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너 대마초 전과 많으니까 너 하나 엮는 것은 일도 아니고, 에로배우, '거리의여자' 취급을 했다"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의 대국민 사과를 원한다며 "더 이상 숨길 수고 없고, 피할 수도 없다. 이게 거짓이면 저는 천벌 받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살아있는 내가 증인"이라 강조했다.

한편 김부선과 이재명 후보의 불륜 스캔
작성 : 2018년 06월 13일(수) 00:37
게시 : 2018년 06월 13일(수) 00:37


권진호 기자         권진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