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LG전자, ‘채팅으로’ A/S 상담하는 ‘챗봇’ 서비스 개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LG전자가 12일 고객과 문자를 주고받으며 A/S를 제공하는 챗봇 서비스를 본격 개시했다고 전했다.

챗봇은 ‘딥싱큐’를 적용해 약 1천만 건의 고객 상담 사례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딥싱큐’는 LG전자가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만든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이에 따라 챗봇은 끊임없는 학습이 가능해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정교한 A/S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LG전자는 고객들이 빠르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챗봇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퇴근 시간이 정해져 있는 일반상담사와 다르게, 챗봇은 365일 24시간 상담이 가능하고 상담원과의 통화 연결을 위해 대기하는 시간이 필요 없는 까닭이다.

챗봇은 이용방법도 간편하다. 스마트폰 또는 PC로 LG전자 고객서비스 홈페이지에 접속해 화면 하단에 있는 ‘채팅상담’ 버튼만 누르면 된다.

예를 들어 고객이 “세탁기에서 소리가 난다”라고 하면 챗봇이 고객에게 세탁기의 종류와 소리가 나는 위치 등을 되물으며 증상을 파악하고, 필요하면 엔지니어의 방문 서비스도 예약해 준다.

LG전자는 챗봇을 한국과 미국에 우선 서비스한 뒤 오는 2020년까지 유럽과 중남미 등 주요 국가로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 상무는 “챗봇 서비스 개시로, 고객들이 더욱 빠르고 간편하게 A/S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끊임없이 학습하는 자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시간이 지날수록 고객들을 위한 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6월 12일(화) 15:45
게시 : 2018년 06월 12일(화) 15:49


이상진 수습기자 godot@electimes.com        이상진 수습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