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불화설' 정우영·손흥민, 잡음까지 솔솔…"배부를 만큼 욕먹었다"
[ 날짜별 PDF ]
(사진: MBC)
[전기신문 = 서혜승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 정우영·손흥민 선수의 갈등설이 제기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정우영과 손흥민은 오스트리아 인스브르쿠 티볼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리비아 1.5군과 0-0의 경기 결과를 내놓은 직후 언쟁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논란이 됐다.

이날 손 선수가 정 선수에게 무언가 말을 건네자 그는 찡그린 얼굴 표정과 함께 불만과 욕설을 뱉는 듯한 입모양을 보여 논란이 됐다.

그러나 관계자 측은 "두 사람은 경기에 대한 대화를 나눴고 우영이의 표정은 경기가 끝나 힘들었던 것뿐이다"라고 해당 갈등설을 일축시켰다.

앞서 대표팀은 다소 아쉬운 성적을 보여 세간의 탄식을 자아낸 바, 이날 불거진 두 사람의 갈등설까지 더해져 일부 팬들은 "결과가 좋을 리 없다"라는 비난을 가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논란이 계속해서 화제로 떠오르자 전 국가대표 안정환 선수는 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배부를 만큼 욕을 먹었다면 이제는 월드컵에서 소화해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작성 : 2018년 06월 08일(금) 10:04
게시 : 2018년 06월 08일(금) 10:04


서혜승 기자         서혜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