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기자의눈) 에너지밸리에 거는 기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난 5일 국무회의에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의 지정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통과되자 한국전력과 광주시, 전남도를 비롯 지역민들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전남 나주에 위치한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일원에 에너지밸리를 조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이를 법적,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과제가 해결됐기 때문이다.
한전과 자치단체들은 에너지밸리에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모여들면 집적·융복합 효과가 발생함으로써 지역경제가 획기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은 에너지 관련 기반시설 조성, 에너지특화기업 지정 및 지원, 전문연구 및 인력양성기관 지정 및 지원 등을 받게 된다. 기업들이 입주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혜택이 주어진다.
올해 5월 말까지 에너지밸리에 유치된 기업은 310개로 총 투자금액 1조2,678억원, 신규 일자리 8,142개에 달한다. 한전은 2020년까지 500개 기업 유치, 일자리 3만개 이상 창출 등을 목표로 내세웠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비롯한 에너지신산업분야 기업이 233개로 75%를 차지했고, 전력기자재 생산 기업 74개(24%), 기타 3개(1%) 등이다. 이들 기업 가운데 지금까지 투자를 실행(부지 매입, 공사, 가동)한 기업은 187개사로 투자 실행율은 60% 수준이다.
이처럼 에너지밸리 입주 기업이 빠르게 늘고 있는 데는 한전의 입지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전은 이들 투자기업에 발주물량의 10% 이상을 배정한다. 또 에너지밸리 투자펀드와 협력기업 이자지원제도, 빛가람에너지론 등의 지원책도 마련해놓고 있다.
하지만 에너지밸리 활성화를 위해서는 해결해야 될 문제가 산적해 있다. 많은 입주 기업들이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대부분 중소 제조업체인데다 신입 직원 급여가 최저임금 수준이기 때문이다. 또 통근버스도 없고 시내버스 노선도 연결되지 않아 접근성이 떨어진다. 자치단체가 통근버스나 시내버스 노선 신설, 단체 숙소 건립 등에 앞장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광주·전남지역이 그동안의 낙후를 떨쳐버리고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한전과 자치단체, 지역민들이 하나로 뭉쳐 에너지밸리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는 지적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다.
작성 : 2018년 06월 06일(수) 08:58
게시 : 2018년 06월 06일(수) 09:00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