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전국
산업부-특허청, 다수 기업 참가하는 R&D 협업모델 추진
특허·R&D·사업화 일괄 지원하는 ‘프로젝트 R&D’ 공동 지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산업단지 입주기업간 협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신규 도입한 ‘프로젝트 R&D’(Project-R&D)’ 과제를 공동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프로젝트 R&D’ 과제는 공동 해외진출, 사업 다각화 등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프로젝트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킹, 특허, 연구개발(R&D), 사업화까지 묶음으로 제공해 기업 간 자발적·수평적 협업 모델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부와 특허청은 협업을 통해 한 번의 신청·평가로 특허분석부터 연구개발(R&D), 사업화까지 일괄 지원한다.

산업부는 기업간 네트워크 강화, 연구개발(R&D), 사업화 등에 과제당 2년간 최대 8억원을, 특허청은 연구개발 세부계획 수립 등을 위한 지적재산권-연구개발(IP-R&D) 전략 컨설팅에 과제당 1억원을 지원한다.

그동안 산업단지 내 산학연 협력은 정부 지원 하에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과 연구개발(R&D) 지원에 중점을 뒀다면, ‘프로젝트 연구개발(R&D)’은 산업 현장의 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들이 스스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과제를 수행하도록 하는 ‘문제해결형’ 협력모델이란 게 특징이다.

신제품 개발, 해외진출 등 개별기업 단독으로는 위험부담이 큰 프로젝트를 다수 기업이 협업해 진행함으로써 비용 절감, 경영자원의 공유, 규모의 경제 등 다양한 동반 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특허청은 2가지 세부 유형을 마련해 양 부처가 단계별로 긴밀하게 역할을 분담할 계획이다.

우선 ‘과제 공모형’은 기업으로부터 기본 제안서를 제출받아 선정된 과제에 대해 특허청 지적재산권-연구개발(IP-R&D)를 통해 과제를 구체화하고 세부계획을 수립하면, 이후 산업부가 네트워킹,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또 ‘주제 공동발굴형’ 사업은 산업부·특허청이 함께 기업 현장에서 주제를 발굴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산업단지 내 산학연 네트워크인 미니클러스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특허전략전문가(PM)가 참여해 다수 기업의 애로기술 또는 다수 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반기술 주제를 도출한 후 내년에 산업부가 이를 반영해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올해 4개 미니클러스터에서 시범 실시한다.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새로운 부처 간 협업 모델을 통해, 중소기업들이 부족한 기술과 경영자원을 공유하고 협력해 효과적으로 공동의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선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도 “특허는 기술개발 흐름은 물론 선도업체의 전략까지 파악할 수 있는 유용한 기술자료”라며 “중소기업 공통 기반기술의 특허전략으로 기업군 전체의 지적재산권(IP) 경쟁력을 높여 혁신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6월 02일(토) 19:15
게시 : 2018년 06월 03일(일) 21:05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