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KERI-택티코, 친환경 절연 기술 '공동 개발'
초고압 전력기기용 ‘실리카계 절연 스페이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이 중소기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친환경적인 절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KERI는 중소기업청 기술개발사업 지원과제를 통해 전기 절연기기 제조업체인 택티코와 초고압 전력기기용 ‘실리카계 초고압 절연 스페이서’를 공동 개발했다고 5월 31일 밝혔다.

최근 전력기기 및 개폐기기의 원가절감을 위해 기기의 소형화를 추진하는 한편 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SF6 가스를 억제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현재 가스절연개폐장치(GIS)를 비롯한 초고압 전력기기에 사용하는 에폭시 절연물의 충전제 주재료는 알루미늄의 산화물인 ‘알루미나(Al2O3)’라는 물질이다.

하지만 가격이 비싸고 국내 생산이 불가해 전량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무엇보다 산화알루미나 절연물의 중량이 무거워 개폐장치의 소형화를 추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의 알루미나 충전제를 친환경형 실리카 충전제로 변경 대체할 수 있는 축소형 초고압 절연물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실리카 물질은 산화알루미나에 비해 유전율이 낮고 단위 중량이 가벼워 상대적으로 소형화 된 절연물로 충분한 전기절연성능을 가질 수 있다.

연구팀은 내열 실리카 수지 배합 기술로 알루미나계 절연물 대비 유리전이온도를 약 10℃정도 향상시켰으며 동시에 전기적·기계적 강도를 충분하게 만족하는 고 신뢰성 축소형 절연물을 개발했다.

절연 기능은 높이면서도 전력기기의 소형 경량화를 달성할 수 있는 기술로, 제조단가 절감은 물론 원재료의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해당 성과로 택티코는 최근 ‘2018 녹색에너지우수기업 대상’을 수상했다.

조국희 기술혁신지원실 실장은 “이번 성과는 출연연의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통해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한 상생협력 모범사례”라며 “개발한 기술이 전력기기 생산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지구온난화 방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5월 31일(목) 09:30
게시 : 2018년 06월 01일(금) 08:58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