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미리보는 국제전기전력전)재신정보
국내 최초 원격 절연저항 감시 겸용 전력량계 ‘주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재신정보(대표 한정규)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최초 원격 절연저항 감시 겸용 전력량계를 선보인다.
원격 절연저항 감시 겸용 전력량계 ‘JS-LEMS 312G’는 엔텍시스템과 공동으로 개발한 제품으로, 올해 들어 다발하고 있는 화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재신정보 관계자는 “재래시장, 병원, 상가, 화훼단지, 농·축사, 식당, 횟집 등에서 누전, 과부하로 인한 화재가 빈발하고 있다. 누전차단기가 수시로 떨어져 불편을 겪는 사례도 많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본 원격 절연저항 감시 겸용 전력량계를 개발해 판매를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재신정보에 따르면 이 제품은 분전반에서 전류센서와 누전센서를 일체형 센서로 만들어 작은 공간에도 사용할 수 있다.
전기가 살아 있는 상태에서도 절연저항을 측정, 누전경보를 발생해 사전에 누전화재를 예방할 수 있으며, 과부하 전류를 감지해 경보를 발생한다. 온도센서를 차단기에 부착해 분전반 내부 온도 상승을 탐지할 수도 있다. 재신정보는 또 횟집 수족관, 식당, 온실 등에서 차단기 트립으로 인한 물적 피해를, 부분 정전 감시로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류 센서를 이용해 에너지 절감을 측정하기 위한 전력량 측정도 기본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재신정보는 이 장치를 스마트 팩토리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인터넷 서비스 회사 및 이동 통신사에서는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재신정보 관계자는 “인터넷 IoT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달리웍스사와 공동 마케팅을 통해 씽플러스 플랫폼을 이용한 서비스 상품을 개발, 스마트폰으로 이 모든 기능을 월정액을 받고 판매할 예정이다”며 “향후 이러한 누전화재 경보를 119와 연계할 경우 국가 재난예방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재신정보는 누전분석용 계측기와 IGR누전차단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보급한 기업이다. 누전분석기는 활선메거 기능으로 전기 기술자들에게 누전 분석, 진단의 혼선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으며, 누전차단 분야에서도 오동작 방지형 누전차단기의 개념을 불필요 동작 방지형 누전차단기로 개념을 바꾼 것으로 주목받아 왔다.
작성 : 2018년 05월 28일(월) 10:31
게시 : 2018년 05월 31일(목) 08:22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