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챔스 역사 장식한 카리우스 황당 자책골 "여전히 환상적…할 말을 잃었다"
[ 날짜별 PDF ]
카리우스, 클롭 (사진: SPOTV)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소속의 골키퍼 카리우스가 뜻밖의 활약으로 세계의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27일(한국 시각) 열린 리버풀(잉글랜드)과의 2017/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3-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카리우스는 후반 6분, 공을 잡아 던지는 과정에서 실수를 범하며 어처구니없게 골을 내주고 말았다.

이어 후반 38분, 정면으로 오는 중거리 슈팅을 잡지 못해 또 한 번 실점하며 리버풀 선수들을 좌절케 했다.

앞서 선수들을 고무하며 격한 반응을 보이던 클롭 감독도 이 순간만큼은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중계 화면에는 망연자실한 클롭의 표정이 적나라하게 잡혀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패배의 원흉으로 지목된 카리우스는 경기 종료 후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하며 자신의 실수를 거듭 사과했다.

카리우스가 오열하며 고개를 들지 못하자 클롭은 "그는 여전히 환상적인 선수다"라고 위로했다.

그러나 곧 그는 "실점 상황에 대해선 솔직히 할 말이 없다. 우리가 더 적게 넣었고, 그래서 졌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고백했다.
작성 : 2018년 05월 27일(일) 21:56
게시 : 2018년 05월 27일(일) 21:56


조민경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