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카리우스 자책골' 리버풀 감독, 골키퍼의 민망한 실수에 고개 돌려 "부끄럽다…씁쓸"
[ 날짜별 PDF ]
카리우스 자책골 (사진: SOP TV)
[전기신문=권준호 기자] 골키퍼 카리우스의 자책골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위치한 NSK 올림피스키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리버풀 골키퍼 카리우스가 자책골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후반 6분, 카리우스는 골문 가까이 다가와 있는 카림 벤제마를 인식하지 못하고 동료 선수에게 패스를 하는 과정에서 실책해 안타까움을 샀다.

경기 내내 몰아치는 공세를 막아낸 카리우스는 리버풀의 장점인 빠른 공세전환을 위해 재빨리 근처 수비수에게 패스를 시도했다. 이에 벤제마가 오른쪽 다리로 패스를 끊으면서 튕겨진 공은 그대로 골대에 들어갔다.

카리우스의 자책골을 시작으로 무너지기 시작한 리버풀은 결국 3대1로 패배, 경기 직후 그는 참았던 눈물을 내내 흘리며 팬들을 향해 양손을 모으며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경기 종료 이후 위르겐 클롭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패배한 것에 대해 "괜찮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감독은 자책골로 경기 내내 무너진 모습을 보인 카리우스에게 의"부끄러운 일"이라며 낮은 점수를 주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05월 27일(일) 15:51
게시 : 2018년 05월 27일(일) 15:51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