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오거돈, 서병수 부산시장 선거캠프 세력 과시 감투 남발
부산 선관위, 임명장 남발 자체는 문제없어

오거돈, 서병수 양측으로부터 임명장 받은 사람도 있어.

본인도 모르는 사이 이름이 올라가기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31일부터 시작되는 6·13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을 앞두고 세력과시를 위한 특보, 본부장, 위원 등 각종 명칭으로 임명장을 받는 사람이 수백명에 이르고 있어 지나친 감투 남발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부산시장 ○○후보 선거캠프에서는 지금까지 이틀에 한번 정도로 임명장 수여식 혹은 명함전달식이 진행됐으며 후보자 본인은 바쁜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임명장의 종류도 다양하다. 청년, 천주교, 디자인 특보 등 연령, 종교, 직업별로 본부장, 특보, 위원이라는 직함을 주는 경우도 있고,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사람들은 SNS특보, 대외협력, 시민사회총괄본부 특보 등을 받고 있다. 심지어 오거돈, 서병수 후보 캠프 양측으로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부산에 거주하는 김 모씨는 지인의 권유로 ○○후보 선거캠프를 방문했다가 얼떨결에 ○○특보 임명장을 받았다. 며칠 전에 상대방 캠프로부터 특보 임명장을 받은 김 모씨는 한 명만 투표해야 하는 상황인데 누구를 찍어야하냐면서 웃었다.
특보 임명 남발에 대해서는 선거관리위원회 내에서도 해석이 오락가락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지나치게 많은 특보의 수는 문제가 있다며 관할인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로 책임을 떠넘겼지만,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본인의 의사에 반해서 임명장이 수여되지 않는다면 숫자는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여·야보다는 형님·동생하는 지역 정서상 본인 동의 없이 이름이 올라가도 문제 삼지 않는 분위기도 임명장남발을 부추기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임명장을 받아 기분 좋아졌다며 임명장을 수여한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유권자도 있고 본인 이름 외에는 개인정보 침해라고 할 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시민단체의 입장은 다르다. 안일규 부산참여연대 지방자치본부 부본부장은 “특보의 의미는 특별보좌관의 줄인 말인데 보좌관 임명의 지나친 남발은 선거에 혼란을 줄 우려가 있다”라면서 “선관위에서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해 양성화 혹은 합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5월 27일(일) 15:09
게시 : 2018년 05월 28일(월) 11:05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