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文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두번째 정상회담
26일 통일각에서 2시간 동안 긴급 회동
북미정상회담 성공 개최 위한 의견 교환한 듯
文 대통령, 27일 오전 10시 회담결과 직접 발표
[ 날짜별 PDF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긴급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지난 4월 27일 첫 정상회담 이후 약 한 달만에 두 정상이 다시 만난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를 27일 오전 10시 직접 발표키로 했다.
이번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경우 문 대통령이 전용 차량을 이용해 회담장인 통일각에 도착하자 기다리고 있던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영접했다. 남측에선 서훈 국정원장이, 북측에서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각각 배석했다.
이에 앞서 미국과 북한은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지만, 비핵화 방안을 두고 그동안 줄다리기를 해왔다.
미국은 CIVD를 넘어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PVID)’를 주장한 반면 북한은 단계적 비핵화와 그에 따른 체제보장 등 보상을 요구해왔다.
이 과정에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은 최근 담화문을 내고 미국 측이 내놓은 비핵화 해법에 거칠게 대응해왔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24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치른 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일정 취소를 발표했고,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대화를 지속하자’는 취지의 담화를 발표하는 등 양측은 서로를 향해 벼랑 끝 전술을 펼쳐왔다.

작성 : 2018년 05월 26일(토) 21:36
게시 : 2018년 05월 26일(토) 21:38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