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2002 월드컵 주역' 이영표-박지성이 생각하는 한국 16강 본선 가능성은?
[ 날짜별 PDF ]
이영표, 박지성 (사진 : 이영표 트위터, 남아공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가운데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한국이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영표는 24일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기자간담회에서 "독일, 멕시코, 스웨덴 모두 우리보다 강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예상 성적과 기대성적은 다르지만, 한국의 16강 가능성은 25% 이하다. 하지만 기대성적은 16강에 올라갔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SBS 해설의원을 맡게 된 박지성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본선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박 해설위원은 "현재 상태로 봐서는 50%가 안 된다고 본다. 월드컵이라는 대회는 언제나 이변이 일어났었고 팬들이 기대하는 만큼 남은 시간 얼마나 준비를 하느냐, 팬분들이 얼마나 기원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으로 해설위원으로 깜짝 변신한 이영표와 박지성은 "남은 기간 동안 한국 대표팀이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성적이 판가름 날 것이다"라고 조언을 한 셈이다.

한편, 예선 F조에 속해 있는 한국 대표팀은 조별 1차전으로 스웨덴과 맞붙는다.
작성 : 2018년 05월 24일(목) 17:39
게시 : 2018년 05월 24일(목) 17:39


신태용 기자         신태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