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LS전선, 세계 최초 HVDC 공인인증시험 완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LS전선이 세계 최초로 초고압직류송전(HVDC;High Voltage Direct Current) 케이블의 공인인증시험을 완료했다.

LS전선은 15일 한국전기연구원(KERI)의 500kV급 HVDC 케이블의 장기신뢰성 품질테스트(PQ;Pre-Qualification)를 마쳤다고 밝혔다.

해당 시험은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동해 사업장에서 전기연구원 입회 하에 진행됐다. LS전선은 이와 관련 제품 기술력을 공식 인정받아 다른 테스트 없이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HVDC는 대용량의 전기를 장거리로 보낼 수 있어 한국과 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의 전력망을 잇는 동북아 수퍼그리드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관련 케이블 기술은 LS전선을 비롯해 유럽과 일본의 5개 업체 정도가 보유하고 있지만 공인기관의 인증시험을 완료한 것은 LS전선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직류(DC)에 비해 전압을 높여 장거리 송전이 쉬웠던 교류(AC)가 100년 넘게 전 세계 표준 송전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전압 변환이 용이해지면서 전력 손실이 적고 송전 거리의 제약이 없으며,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에 사용 가능한 직류가 각광받고 있다.

이중 HVDC 산업은 2020년 세계 누적 시장 규모가 약 70조원으로 전망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유럽처럼 대륙 전체의 전력망을 연결하거나 중국, 인도, 브라질과 같이 면적이 큰 국가의 장거리 송전, 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와 아프리카 사하라 태양광발전단지와 같은 신재생 에너지 단지를 연결하는 사업 등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더욱이 최근 정부가 신북방정책에 드라이브를 걸고 남북한 관계가 급진전 되면서 동북아 수퍼그리드 사업도 보다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한 송전이 필요할 경우 전압과 주파수, 전기 품질이 다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로도 HVDC가 꼽히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LS전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HVDC 케이블을 개발, 시공까지 해 본 경험을 갖고 있다”며 “향후 동북아 수퍼그리드에 적극 참여하고,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LS전선은 2012년 국내 최초로 250kV급 HVDC 해저 케이블을 국산화하고 이듬해 제주-진도 전력연계망에 해당 케이블을 설치했으며, 덴마크 전력청 285kV급 HVDC 해저 케이블 수출, 국내 첫 육상 HVDC사업인 북당진-고덕 HVDC 지중송전선로 건설사업 케이블 공급 등 다양한 기록을 남기고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16일(수) 08:54
게시 : 2018년 05월 18일(금) 09:46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