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北 천하의 쓰레기' 태영호, "지위 올라갈수록 도청 일상화, 집에서 대화도 잘 못해" 폭로
[ 날짜별 PDF ]
(사진: KBS 뉴스)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중지 선언을 한 가운데 태영호 전 북한공사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은 16일 태영호 전 북한공사를 '천하의 인간쓰레기'라고 표현하며 맹비난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태영호 전 북한공사는 14일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이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2016년 8월 망명한 태영호 전 북한공사는 북한에 대한 실상을 전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당시 "북한에서 지위가 올라갈수록 감시가 심해져 도청이 일상화돼 있다"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나이가 어려 통치가 수십년 지속될 경우 자신의 자식과 손자까지 노예 신세를 놓지 못한다는 절망감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간부도 많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에서 근무하다 보면 보위부 직원들이 다 같은 아파트, 같은 동에 산다고 한다"며 "군 간부도 있다고 하면 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그 안에 도청장치를 다 해놓기 때문에 이사를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영호 전 공사는 "집에서는 대화도 잘 못한다"며 "이전에 현영철 전 인민부부장이 처형된 것도 도청이 다 돼서"라고 밝혔다.

또 "엘리트 층은 체제 붕괴 시 자신들의 운명도 끝난다고 생각해 마지못해 충성하는 시늉을 하고 있다"며 "주민들도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지만 밤에는 이불을 뒤집어 쓰고 한국드라마를 본다"고 말해 이목을 끈 바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16일(수) 08:43
게시 : 2018년 05월 16일(수) 08:43


신슬아 기자         신슬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