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스승의날 문구, 편지 아닌 생화·음료 못받는다…"'얘야, 내가 그걸 받을 수 없다"
[ 날짜별 PDF ]
(사진: YTN 뉴스)
스승의 날을 맞아 감사 편지 문구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흔히 감사의 의미로 선물을 주고받은 이날은 김영란법이 시행된 이후 손편지, 카네이션 등이 오가던 관행이 바뀌었다.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스승의 날 폐지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교사 정모 씨는 지난달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영란법을 찬성하지만 오히려 교사가 먼저 '제발 학교로 보내주지 마십시오'라는 편지를 써야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국민권익위원회 해석으로 보면 카네이션도 안 되고, 편지나 종이 카네이션만 된다"며 "생화 카네이션은 대표만 줄 수 있다고 한다. 그럼 대표가 과연 대표의 자격을 가졌다는 건 학생회장인지 동아리 회장인건지. 이런 논란을 보면서 서글프다 그런 생각이 든다. 이렇게 받고 싶어하는 교사들은 아무도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멀리서 봤을 때 종이인 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져오니까 생화다. 그러면 '얘야, 미안하지만 내가 이걸 달 수가 없어' 하면서 보내야 되는 거냐"는 질문에 "그렇다. 음료수 하나마저도"라고 말했다.

정씨는 "캔커피 하나 가지고 와도 '얘야, 내가 그걸 받을 수 없어' 하면서 그냥 손에 쥐어서 보내야 되는 거냐"고 묻자 "그렇다. 그런 실랑이가 아이들하고. 이제 초등학교 제가 1학년 담임 하고 있는데 걔가 울기도 한 적이 있다"며 실제 있었던 경험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작성 : 2018년 05월 15일(화) 12:31
게시 : 2018년 05월 15일(화) 12:31


신슬아 기자         신슬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