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산업기술진흥원(KIAT), 청년 일자리 우선 창출에 주력
KIAT 사업 지원시 청년 우선 채용...일자리전략로드맵 2020 수립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청년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김학도・사진, 이하 KIAT)은 사업 지원을 통한 신규 고용 인력 중 청년 일자리 비중을 늘리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KIAT는 밀착형 기업지원으로 산업 경쟁력 강화, 산업 내 고용 미스매치 해소, 중소・중견기업 내 좋은 일자리 홍보 등의 3대 중점 대책을 기본으로 하는 ‘일자리전략 로드맵 2020’을 수립,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대책 수립에 따라 앞으로 KIAT 사업에 선정돼 사업 지원을 받아 생기는 일자리에는 청년을 우선 채용하도록 유도하고, 이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창출될 신규 고용 중 만 15~29세 이하 청년 비중을 약 48% 수준으로 맞출 계획이다.

KIAT가 기관 차원의 일자리 대책을 수립한 것은 구직을 원하는 청년인구 증가와 일자리 미스매치, 저성장 경제구조 등 고용 시장 환경에 변화가 생기면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IAT는 구체적으로 기업의 기술혁신을 지원해 경제 전체의 고용 여력을 키우고, 실무형 인재 양성으로 일자리 미스매칭을 완화하는 한편, 중소・중견기업의 좋은 일자리를 홍보해 청년들의 취업 호감도를 제고하는 전략을 추진한다.

우선 3년간 약 2조2000억원을 투입해 기업 규모별(벤처-중소-중견), 성장 단계별(창업초기-성장기-숙기 등) 수요에 기반한 맞춤형 기업 지원을 펼친다.

미래 유망 신산업 육성에 필요한 융·복합형 R&D나 신산업 분야의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고, 기업의 해외 신흥시장 개척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산학연과의 국제공동기술개발(R&D), 월드클래스300 사업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KIAT는 또 산업 동향을 반영한 ‘분야별, 직무별 일자리 전망’을 반기별로 제공해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인력 육성 방향을 제시하고, 미래 신기술・신산업 육성에 투입될 만한 석・박사급 청년 인재 양성을 지원한다. 올해는 우선 686억원을 투입해 25개 업종별 2294명의 산업전문인력을 배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구인력 부족 문제를 겪는 중소・벤처기업이나 중견기업에 청년 연구 인력이 신규 채용될 수 있도록 인건비의 절반을 지원하며, 채용박람회 개최, 해외 연수와 채용을 연계한 신규 사업도 추진한다.

이밖에 KIAT는 일자리전략의 계획적인 이행을 위해 민간기업 대표를 의장으로 하는 ‘산업기술 일자리협의체’(10인 내외)를 신설해 운영한다.

10인 내외의 유관기관, 산학연 전문가들이 산업혁신, 인재양성, 일자리문화 등 3개 소분과로 나뉘어 활동하며, 민간 부문 일자리 관련 현안과 해결책을 발굴할 예정이다.

김학도 KIAT 원장은 “청년실업을 해결하는 데에는 직접 재정지원이나 기업에 부여하는 세제혜택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으로는 기업이 성장하고, 성장한 기업이 고용 여력을 늘리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이어 “기술혁신으로 성장한 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기업 성장과 고용의 선순환이 일어나는 산업기술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혁신적 중소・중견기업이 많아지도록 기업을 밀착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8년 05월 13일(일) 17:03
게시 : 2018년 05월 13일(일) 17:0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