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원안위, “‘라돈’ 검출 침대, 피폭선량 기준치 이하로 확인”
원안위, 라돈 검출 침대 조사 중간결과 발표
[ 날짜별 PDF ]
방사선 물질 ‘라돈’ 다량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라돈 침대’가 인체 내부 피폭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10일 라돈 침대 매트리스 속커버의 내부피폭선량을 평가한 결과 매트리스와 가까운 지점(표면 위 2cm)에서 내부 피폭의 영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피폭선량은 IAEA(국제원자력기구), ICRP(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 등 국제기구 권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안위는 지난 3일 ‘라돈 검출 침대’에 대한 언론 보도 직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KINS), 한국원자력안전재단(이하 안전재단) 등 관련기관과 함께 침대 판매사 2회, 매트리스 제조사 4회, 음이온파우더 공급사 1회 등 총 7회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매트리스는 겉커버(원단-솜-부직포) 안에 있는 속커버(원단-솜-부직포) 원단 안쪽에 음이온파우더가 도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업체의 음이온파우더 구입현황과 시료의 방사능농도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해당 음이온파우더의 원료가 천연방사성핵종인 토륨이 높게 함유된 모나자이트임을 확인했다. 모나자이트는 토륨광의 일종으로 토륨이 4~8% 정도 포함됐다.

평가 결과, 해당 매트리스가 현행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제15조에 따른 가공제품 안전기준 범위 내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침대가 얼굴을 포함해 신체와 많은 시간 접촉하는 내구성제품임을 고려해, 모나자이트로 인한 라돈 및 토론의 내부피폭 위험성이 존재할 수도 있어 매트리스(완제품)의 라돈 농도를 측정하고 내부피폭선량을 평가했다.

KINS는 사용자가 엎드려 호흡할 경우와 바로 누워 호흡할 경우, 또 앉아 호흡할 경우를 각각 가정해 해당 매트리스 표면 위 2㎝, 10㎝, 50㎝ 지점에서 라돈·토론의 농도를 연속 측정, 이에 따른 연간 내부피폭선량을 평가했다. 그 결과 매트리스와 가까운 지점에서는 내부피폭의 영향이 있음을 확인했다.

가장 높은 농도값은 매트리스 상단 2㎝ 지점에서 측정한 값으로, 라돈(0.16 mSv)과 토론(0.34 mSv)에 의한 내부피폭선량은 연간 총 0.5mSv로 나타났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에서는 실내 공기 중 라돈에 대한 방호 최적화의 기준점으로 10mSv를 권고하고 있으며, 국내외적으로 제품별 라돈을 관리하는 기준은 없다.

원안위에 따르면 매트리스에서 거리가 멀어짐에 따라 라돈·토론의 농도값과 내부피폭선량이 급격히 감소됐다. 거리에 따라 라돈은 43.8%, 토론은 79.4% 감소율을 보였다. 또 매트리스 상단 50㎝ 지점에서는 라돈과 토론의 영향이 미미해 실내 공기질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됐다.

원안위는 “이번 침대와 같이 '호흡 밀착형'제품의 경우에는 모나자이트 사용에 따른 토론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며 “현재 국내 모나자이트 유통 현황 조사를 추진 중에 있으며, 침대 및 침구류 등 생활 밀착형 제품에 활용되는 것이 발견될 경우 추가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체 밀착해 사용하는 일상 생활용품에 모나자이트 사용을 제한하거나 천연방사성물질 성분 함유 표시를 의무화하는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하여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8년 05월 10일(목) 12:55
게시 : 2018년 05월 10일(목) 12:55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