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LS엠트론, 트랙터·사출 사업 글로벌 강자 목표
자동차부품 사업 매각…기계사업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
구자은 부회장, “기술 혁신·글로벌 공략, 기계산업 강자로 키울 것”
[ 날짜별 PDF ]
LS엠트론(대표 김연수)이 자동차부품 사업 등을 매각하며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을 완료했다. LS엠트론은 향후 선택과 집중으로 핵심 역량을 강화해 트랙터 및 사출시스템 사업 등 기계사업 중심의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LS엠트론은 자동차부품 사업을 물적 분할한 후 그 지분의 80.1%를 ‘쿠퍼스탠다드’로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사업부의 자본총계는 360억원 가량이다. 쿠퍼스탠다드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본사를 둔 자동차 부품 분야 글로벌 기업이다.
LS엠트론은 향후 분할되는 신설 법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해 쿠퍼스탠다드와 함께 투자 및 사업 운영 전반에 대해서 상호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LS엠트론은 지난해 7월 LS오토모티브 지분과 동박·박막 사업을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매각했고, 지난 3월에는 전자부품 사업과 UC(Ultra Capacitor) 사업을 물적 분할방식으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매각키로 한 바 있다.
이로써 LS엠트론은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추진해 온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마무리했다.
이와 함께 LS엠트론은 트랙터 사업 및 사출시스템 사업 발전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2023년 매출 2조 원 달성을 목표로 △M&A 추진 및 투자 확대 △기술 혁신(R&D, 생산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트랙터 사업부는 선도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강자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트랙터 시장은 약 70조 원 규모로, 연 평균 6.9% 성장하고 있다. LS엠트론은 향후 친환경 트랙터 등 미래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한 기술 역량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방점을 두고 있다. LS엠트론은 글로벌 시장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중·소형 트랙터(30~100마력)을 기반으로 초소형 트랙터(20~30마력) 및 대형 트랙터의 추가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대형 트랙터의 기술 확보를 위한 글로벌 기술선도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이외에도 이미 진입한 우즈베키스탄 시장에서의 지위를 확대하고 베트남과 이란 등을 새롭게 거점화해 신흥국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기존 미국 판매법인, 중국·브라질 생산법인도 경쟁력을 더욱 높여 글로벌 영토를 확장할 방침이다.
중국 생산법인은 글로벌 생산 기지로써의 역할을 강화시켜, 중앙아시아 및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할 예정이다.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등에 급변하는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우리의 강점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발전 방향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기술 혁신과 글로벌 공략을 지속해 LS엠트론을 기계산업의 강자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5월 10일(목) 09:31
게시 : 2018년 05월 10일(목) 09:3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