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원안위, “원자력硏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분 혐의 조사”
금, 납, 구리전선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분 확인
원자력연구원 폐기물 관리현황 전반에 대해 확대 점검 추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원안위가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분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원자력연구원을 대상으로 서울연구로와 우라늄변환시설 해체 과정에서 발생한 방사성폐기물을 절취·처분한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 소속 직원이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납 폐기물 등을 절취·처분했다는 제보를 지난 1월말 접수해 지난 2월부터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과정에서 금, 구리전선, 납 차폐체 등 서울연구로와 우라늄변환시설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이 무단 처분되거나 절취·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우라늄변환시설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구리전선 약 5t이 2009년경 무단매각 됐으며, 해당시설에 설치돼있던 금(金) 재질의 패킹(공정 온도 유지용, 약 2.4kg~5kg 추정)이 2006년을 전후해 절취·소실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서울연구로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납 차폐체 17t, 납 벽돌 폐기물 약 9t 및 납 재질 컨테이너 약 8t 등 현재 소재 불명인 납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원자력연구원은 2010년 핵연료제조시험시설 리모델링으로 발생한 해체 폐기물을 해당 시설 창고에 무단 보관하고도 폐기물 처리가 완료된 것처럼 해당과제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했으며, 이 과정에서 핵연료물질 사용변경허가 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대전 원자력연구원으로 운반된 서울연구로 냉각수 폐기물 저장용기 39개 중 폐기물로 처분되거나 다른 시설에서 사용 중인 37개 공(空) 드럼이외의 소재불명인 2개 공(空) 드럼 보관·처분현황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원안위는 이번 조사와는 별개로 원자력연구원 폐기물 관리현황 전반에 대한 점검계획을 수립해 확대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현재 소재 불명인 금, 구리전선, 납 폐기물 중 상당량이 원자력연구원 소속 전·현직 직원 등에 의해 절취·매각된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무단 처분된 양과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알아내 위반행위 혐의자는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거나 고발하고, 원자력연구원에 대해서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행정처분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5월 09일(수) 13:50
게시 : 2018년 05월 09일(수) 13:51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