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원국행, ‘원전수출 국민대회’ 원전도시로 이어간다
원전수출 국민행동, 연내 대전・영광・부산 등으로 확대 예정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원전수출 국민행동은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원전수출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원전수출 국민행동(이하 원국행)이 ‘원전수출 국민대회’를 원전 소재 도시로 확대해 개최하기로 했다.

원국행(본부장 황일순)은 올해 안으로 대전(한국원자력연구원), 영광(한빛원전), 부산(고리원전), 울산(새울원전), 경주(월성원전, 중저준위 방폐장), 울진(한울원전) 등 원전 관련 도시로 ‘원전수출 국민대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 산업 육성과 수출 확대를 촉구하는 시민운동기구인 원국행은 원전 관련 기관을 비롯해 학계, 산업계, 노동계, 여성계, 청년대표 등으로 구성됐으며,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에서 ‘원전수출 국민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원전수출 국민행동 및 전국 원자력 대학생연합회 출범식과 ‘대통령께 드리는 서한’ 낭독 등이 진행됐다.

원전수출 국민대회는 대외적으로는 정부에 원전수출 지원을 촉구하는 한편 원전수출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원자력계 내부에서는 침체된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원자력계의 자구책이다.

원국행 측은 지난 광화문 ‘원전수출 국민대회’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원국행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원전수출지원에 많은 국민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데 성공했다”며 “또 전공학생들을 비롯한 젊은 세대들이 에너지 정책에서 원자력의 중요성에 대해 확신을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원국행은 사우디의 원전 건설 예비사업자(숏리스트) 발표 시점에 맞춰 성명서와 함께 후속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황일순 원국행 본부장은 “원전수출 국민대회는 소통을 통해 국민들에게 에너지 정책의 핵심을 충분히 인식시키는 국민운동”이라며 “에너지 문제는 국가의 존망이 달린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원자력과 재생에너지 그리고 기존 에너지 등이 열린 마음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펼쳐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5월 09일(수) 13:29
게시 : 2018년 05월 10일(목) 09:04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