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인공지능 융합한 재생에너지 특허출원 큰 폭 '증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영역인 인공지능과 최근 친환경적인 재생에너지 분야의 발전이 맞물리면서 인공지능과 융합한 재생에너지 관련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했다.

8일 특허청에 따르면 인공지능을 융합한 재생에너지 관련 특허출원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53건이 출원됐다.

2006~2012년까지 연평균 11건 수준이었지만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2016년 40건, 지난해 47건 등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별로는 삼성전자(20건)와 한국전력공사(15건)의 출원이 두드러졌다. 이 밖에도 독일 지멘스(6건), 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케이디파워(이상 5건) 순으로 많은 출원을 했고, 기타 중소기업들(전체 75건)의 출원도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별로는 발전소, 전력계통 전반의 상태 진단(98건), 수요 예측 및 관리(58건), 발전장치 제어(41건) 등에 출원이 집중됐고, 전력망 제어(26건), 발전량 예측(23건), 배터리 충방전 제어(7건) 관련 출원은 다소 적었다.

특허청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확대와 더불어 기존 화석에너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확한 발전량 예측과 연계한 배터리 충방전 제어, 전력망 제어가 필수적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다소 아쉬운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손창호 특허청 에너지심사과장은 “정부에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0%까지 높이기로 계획한 만큼, 향후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러한 재생에너지 확대가 화석연료 감축, 전력 비용 감소 등의 실질적 효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인공지능을 융합한 기술과 관련 특허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재생에너지 분야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05월 09일(수) 09:30
게시 : 2018년 05월 10일(목) 09:04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