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원자력산업회의, 원전안전 및 원전해체산업 위해 한·일간 적극 협력
‘한·일 원전 안전 및 해체 포럼’ 성료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한·일 양국 250여명 참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백운규 산업부 장관이 8일 일본 도쿄 가조엔 호텔에서 열린 ‘한-일 원전 안전 및 해체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한·일 양국이 전 세계 원자력산업계의 화두인 원전안전과 신성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원전해체산업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8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가조엔(Gajoen) 호텔에서 ‘한·일 원전 안전 및 해체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했다.

한중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 일본의 신 호사카(Shin Hosaka)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 차장, 아키오 타카하시(Akio Takahashi) 일본원자력산업협회 이사장을 비롯해 양국 원자력기관 주요인사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원자력은 경제성, 안정적 전력 수급, 온실가스 감축 등의 측면에서 높은 가치를 지닌 에너지원의 한 축이었지만 후쿠시마 사태와 한국의 지진을 겪으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요구 수준이 높아졌다”며 “오늘 개최된 포럼이 양국의 원전 안전과 최근 부상하고 있는 원전 해체 산업에서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 호사카(Shin Hosaka) 일본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 차장은 축사를 통해 “양국은 원전 안전을 위해 지난 수십 년 동안 긴밀하게 협조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원 안전 등 원자력산업의 현안문제와 발전방향에 대해 양국이 함께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후쿠시마 원전 현황[나오히로 마스다(Naohiro Masuda) 도쿄전력 부사장] ▲신규 인허가 규제와 원전 재가동[요시히로 토미오카(Yoshihiro Tomioka) 전력사업자연합회 사무국장] ▲원전 안전 및 극한재해 대응(나장환 한수원 중앙연구원 안전기술센터장) ▲고리1호기 해체종합설계 추진현황(유정무 한국전력기술 상무) 등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한편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협회는 1973년 협력 MOU를 체결한 이후 총 34회의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양국 간 원전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해오고 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원자력 기술과 산업 발전을 위한 제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공익법인으로 1972년 10월 설립되었으며, 일본원자력산업협회(JAIF)는 1956년 3월 원자력의 개발과 평화적 이용 추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작성 : 2018년 05월 09일(수) 06:46
게시 : 2018년 05월 09일(수) 06:47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