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대기 이산화탄소 농도 평균치 고공행진...전문가들 ‘우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사상 처음으로 지구 대기 이산화탄소(CO2) 농도 평균치가 410ppm을 넘었다. 이는 지난달 4월의 평균 수치로, 과학자들과 국제기구들이 ‘안전하다’고 여기는 수준을 넘어서 지구온난화에 가까워진 정도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하와이 마우나 로아 관측소에 따른 것으로, 온실가스로 인한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처음으로 410ppm를 넘었던 날은 지난해 4월 18일이었다.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밝히며 지구온난화의 주 요인인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산업혁명 초기였던 1880년대에는 280ppm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46% 가량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톱니모양의 곡선 그래프인 ‘킬링 곡선(Keeling Curve)’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농도는 수 십 년 동안 상승해왔다.

랄프 킬링 스크립스 해양학 연구소의 이산화탄소 프로그램 책임자인 랄프 킬링교수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매년 2.2ppm 가량씩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2000년대보다 2010년대 들어 더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측정값을 두고 “우리가 정말로 도달하고 싶지 않아 하는 정도에 다다른 것”이라며 “450ppm이나 500ppm은 무척 위험한 정도”라고 말했다.

캐서린 헤이호 텍사스공대 부교수는 “과학자로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440ppm이라는 한계치에 도달한 게 아니라, 계속해서 수치가 올라가는 것의 의미”이라며 “우리의 유일한 집(지구)인 행성을 두고 전례없는 실험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5월 07일(월) 12:01
게시 : 2018년 05월 08일(화) 10:11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