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울진군, 원전산업 GRDP 절반 차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해마다 증가…원전도시 원전산업 역할 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신한울 1·2호기가 건설 중인 울진군의 지역내총생산(GRDP) 중 원전산업의 비중이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진군에 따르면 GRDP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해마다 증가했고, 원전산업 비중도 커졌다. 경북 울진군 북면에 건설 중인 신한울 1·2호기는 지난 2010년 10월 부지정지작업을 시작으로 현재 97.18%의 공정률 보이고 있으며, 본격적인 건설작업에 돌입한 이후 GRDP에서 원전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GRDP는 일정 기간 동안 해당 지역 내에서 생산한 최종생산물가치의 합으로, 각 시·도내에서 경제활동별로 발생한 부가가치의 양을 나타내는 경제지표이다. 즉 시도별 GDP라고 할 수 있다.

울진군의 내부 자료를 보면 2012년 GRDP 1조2964억원 중 전기·가스·수도 사업이 4096억원(31.6%), 건설업이 956억원(7.4%)으로 약 40%를 차지했고, 2013년 GRDP 1조3072억원 중 전기·가스·수도 사업이 4713억원(36%), 건설업 1346억원(7.4%)으로 약 46.3%로 나타났다. 또 2014년 GRDP 1조4691억원 중 전기·가스·수도 사업이 5642억원(38.4%), 건설업이 1762억원(12%)으로 약 50.4%, 전체 GRDP의 절반을 차지했다.

울진군 관계자는 “생산기반기설과 ‘건설붐’이 없는 울진군의 지역 특성을 고려할 때, 전기·가스·수도 사업과 건설업은 원전건설산업에 기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울진군과 같은 작은 도시일수록 원전산업의 비중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원전산업은 건설 후 운영과정에서도 지역경제에 영향을 미친다. 원전사업자인 한수원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인근 지역에 기본지원사업비, 사업자지원사업비, 지역자원시설세 등을 발전량에 따라 납부하고, 정부는 일정액을 지역지원사업비로 책정한다. 기본지원사업비와 사업자지원사업비는 전전년도 발전량 대비 1kWh당 0.25원을, 지역자원시설세는 전월 발전량 1kWh당 1원을 지역지원사업비로 지원한다. 이는 원전 건설로 인근 지역주민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월성원전이 위치한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원전지원금은 약 522억2000만원으로, 기본지원사업비와 사업자지원사업비는 각각 77억3000만원, 지역자원시설세는 367억6000만원이다. 고리원전이 있는 기장군은 지난해 기본지원사업비로 약 923억4000만원, 지역자원시설세로 약 207억3300만원을 지원받았다. 한빛원전이 위치한 영광군은 지난해 지역자원시설세로 대약 373억5214만원을 징수했다.
작성 : 2018년 05월 07일(월) 11:32
게시 : 2018년 05월 08일(화) 10:23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