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사설)남북전력협력 위해선 기술격차.표준화 등 선행돼야 할 것 많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로서 의미도 있지만, 우리나라 산업 전체에 희망을 던져줬다. 산업 전 분야에서 남북 경협에 대한 기대감에 들떠 있고 당장이라도 폭발적인 거래가 있을 것 같은 분위기다.
특히 전력분야는 국내시장이 정체 내지 침체의 길로 접어든 상황에서 단비와 같은 소식일 수밖에 없다.
실제로 국내에서 발표된 각종 통계지표를 보면 북한의 발전설비 용량은 766만kW로 남한의 7.2%, 발전량은 4.4% 수준이다.
쉽게 말해 발전량은 우리나라 주요 발전단지 한 곳에서 생산하는 양과 맞먹는다. 북측의 인구 및 앞으로 산업발전에 대한 기대치를 반영한다면 전력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북측에 전력공급 확대가 예견되는 상황에서 좀 더 냉정을 찾아야 하는데, 전기는 기술적 해석이 필요하다. 남과 북의 기술차이는 물론 시스템이 전혀 다른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위한 과제 등 양측의 엔지니어들이 만나서 논의 할 사안이 많다.
전문가들의 진단처럼 오랫동안 상호 분리됐던 전력을 연계하기 위해선 전력공급 안정성과 경제성, 기술적 차이 극복 등 선행되어야 할 것들이 수두룩하다.
서로 다른 표준, 기술기준, 용어의 통일 등 기초단계에서부터 차근차근 통합을 이뤄야 본격적인 전력공급이 시작됐을 때 폭발적인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설익은 과일에 환호하기보다는 제 맛을 낼 수 있게 충분히 기다리고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작성 : 2018년 05월 03일(목) 16:14
게시 : 2018년 05월 04일(금) 08:51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