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서울시, 각종 공사 시공기준 정부체계 반영 최신기준 개편
전국 최초 적용…토목・건축・건축기계설비 등 7개 분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시는 2일 발주하는 각종 공사의 종합적인 시공기준이 되는 '서울시 전문시방서'를 정부의 코드 체계를 반영한 최신 기준으로 일제 개편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문시방서'는 시에서 발주하는 각종 공사의 시공지침을 망라했다. 공사계약문서인 공사시방서를 작성할 때 기준이 된다. 토목, 건축, 건축기계설비, 건축전기설비, 건축정보통신설비, 산업·환경설비, 조경 등 7개 분야로 구성됐다.
정부가 지난 2016년에 마련한 '표준시방서 통합코드(KCS)' 체계에 맞춰 재구성한 것이다.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적용했다.
정부는 각각 운영돼 오던 국가건설기준의 중복·상충 내용을 수정 통·폐합해 코드체계로 전환했다.
서울시도 '서울시 전문시방서'를 3개 분야(공통·시설물·사업), 14개 공사, 총 865개 코드로 구성했다. 시는 사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표준시방서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쓴 '현장활용서'도 함께 마련했다.
정부의 체계와 연동되기 때문에 표준시방서 개정 시 별도의 절차 없이 개정 내용이 '서울시 전문시방서'에 즉시 반영된다. 또 사양중심 기준을 성능중심 내용으로 개정한 최신 기술지침을 통해 시공 최적화,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코드화된 서울시 전문시방서는 시보 고시 이후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국가건설기준센터 홈페이지에서는 6월부터 볼 수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03일(목) 11:29
게시 : 2018년 05월 04일(금) 09:38


디지털뉴스팀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