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산자위 박재호 의원 "통영-고성 자원회수시설 분리발주 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역 언론, 학계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통영-고성 광역자원회수시설 통합발주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터져나 왔다.
2일 부산 지역구를 찾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재호 의원(부산남구을・사진)은 전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통영-고성 자원회수시설 통합발주를 비판했다.
박 의원은 “통영자원회수시설과 관련된 논란을 알고 있다”면서 “통합 발주를 하면 하청에 하청이 되기 때문에 당연히 분리발주를 해야 중소업체가 살고 지역 업체가 산다”고 말했다. 또 “분리발주의 예외에 해당하는 대통령령이 정하는 특별한 사유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통합발주를 강행했다면 감사원 감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회가 휴업 상태”라면서 “선거가 끝나면 이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소 어려움에 처한 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쳤던 박 의원은 “최근 본인이 통과시킨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분리발주와 취지는 유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재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대기업 및 공공기관으로부터 대금을 지급받은 1차 협력업체에 머물렀던 상생결제를 2차 이하 협력사까지 확대해 부도 예방 및 현금회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작성 : 2018년 05월 03일(목) 02:44
게시 : 2018년 05월 04일(금) 09:43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