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에너지전환 시대 수요관리는 ‘전동기 고효율화’가 키(Key)
전력소비 50% 이상, 효율향상·기술혁신·수요창출 시급
민주당 이훈 의원, 2일 국회서 ‘전동기산업정책세미나’ 열어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에너지전환 패러다임에 맞춰 ‘수요관리’가 주요 이슈로 부상하는 가운데, 국내 전력의 약 50%를 소비하는 전동기의 효율향상과 기술혁신, 수요창출이 시급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하고 전기산업진흥회(회장 장세창)가 주관한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전동기 산업 정책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재생에너지 확대만큼이나 에너지 절감과 효율향상이 신기후체제와 에너지전환 시대의 핵심 과제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훈 의원은 “전력을 얼마나 더 생산하느냐가 아니라 전력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소비할지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프리미엄 전동기 보급 확대는 고효율기기 시장 창출과 합리적 수요관리 등 국가에너지 효율화의 기반이 된다”면서 “아직 우리 시장은 노후 저효율 전동기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도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다. 전동기의 지속적인 고효율화와 효율기준 강화, 사후관리, 차세대 기기의 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전동기의 평균수명이 15년 이상이고 에너지 사용 비중 등을 감안할 때 효율 향상은 신산업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 등에 매우 효과적 방법이라는 얘기다.
강도현 전기연구원 박사는 “지난해 전력소비량 중 전동기는 약 54%를 차지하고 금액으로는 30조 8000억원 수준”이라며 “전동기 효율을 5% 높일 경우 1GW급 원전 6기를 줄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성인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는 “에너지효율은 가장 저렴하고 안전하며 깨끗한 에너지자원이다. 에너지효율투자를 촉진하는 정책 패키지화가 요구된다”면서 “빠른 고효율화, 통합시스템화로 나아가는 세계 전동기 시장에 대응하려면 우리 기술과 시장 수준에 맞춰 통합적·시스템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세미나에선 오는 10월부터 소형 전동기(0.75~37㎾)에도 최저소비효율제(IE3)가 적용될 예정이지만 여전히 노후 전동기(IE1)가 범람하는 등 정책과 시장 간 괴리에 대한 문제의식도 공유했다.
김재학 전동기협의회장은 “IE3(프리미엄) 전면 강제화가 10월부터 시행되지만, IE2에서 IE3로 바뀌면 제품가격이 20% 정도 올라가고 투자회수에는 용량별로 1~2.5년이 소요된다. 이 때문인지 국내 시장은 8년 전에 강제화된 IE2 의무화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법적으로 규정된 사후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효율 위반 저급 제품이 국산·외산 가리지 않고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며 “사후관리의 실효성을 높이고 처벌을 강화하는 등 현실적인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경훈 산업부 에너지수요관리과장은 “10월부터 IE3급으로 최저효율기준이 올라가는데 소프트랜딩(연착륙)이 중요하다”면서 “에너지효율향상 의무화제도에 프리미엄전동기를 포함할지 고려하고 있다. 한전과 협의해 시장에 긍정적 시그널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훈 의원과 문희상 의원(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박중길 전기협회 상근부회장 직무대행, 김선복 전기기술인협회장, 김상복 전선조합 이사장, 최전남 자동제어조합 이사장, 김세동 조명설비학회장, 장재원 시그레 한국위원회 위원장, 김재학 전동기협의회장 등 업계 관계자 약 200명이 참석했다.
작성 : 2018년 05월 02일(수) 13:43
게시 : 2018년 05월 02일(수) 13:46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해설)전력다소비 품목 전동기, 효율 어떻게 높여가나 고민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