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업체탐방)다스코리아
공간 활용성・안전성・친환경성 높인
신개념 부스바 앞세워 시장 공략 나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전력기자재 유통·시스템 제작 전문기업 다스코리아(대표 차현성)가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안전성, 친환경성을 높인 신개념 플렉시블 부스바(Flexible Bus bar)를 무기로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다스코리아의 플렉시블 부스바는 이름 그대로 잘 구부러지는 신개념 부스바로, 배전반, 분전반, MCC반, 제어반을 비롯한 다양한 패널 구성 시 내부에 들어가는 동부스바, 케이블을 100% 대체하는 제품이다.
패널 내부공간의 활용성을 높이고,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콤팩트한 패널 구성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모선과 전력기기 또는 전장품과 전력부하 사이에 연결러그 없이 직접 연결을 가능케 하며, 동일 단면적일 때 케이블, 일반 동부스바에 비해 약 1.4배 이상 통전 용량을 지녀 패널 사이즈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전기적 안정성도 높여줘 30년 이상 각종 산업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 IEC & UL규격의 글로벌 No.1 제품이다.
적층 구조로 인해 표피효과(Skin Effect)와 무관하며, 곡률 반경에 제한을 받지 않으므로 패널 내부 최적의 공간 배치가 가능하다.
더불어 100~6300A 100여종 이상의 제품 구성으로 슈나이더, 후지, ABB, LS 등 글로벌 브랜드 전력기기와 100% 호환이 가능하다.
아울러 전세계 최초 저연-무할로겐-난연-주석도금 플렉시블 부스바(LS-HF-FR-TC)로, 화재 시에도 유독가스로 인한 인명 피해를 예방해주며, 소화수로 인한 독성물질이 형성되지 않아, 전기 설비의 2차 손상을 막아준다.
또 불에 강하고 화염의 확산을 원천 봉쇄하며, 화재 시 연기를 거의 생성하지 않아 탈출로 식별을 가능케 해주는 것도 장점이다.
다스코리아에서 관련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한신 팀장은 “고객으로부터 2D 또는 3D 패널 구조도를 확인하고, 직접 설계 후 도면 전환, 제작, 납품하는 턴키 방식으로 공급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설계 단계부터 최근의 트렌드인 패널의 소형화에 부응하는 한편, 안전성과 내구성을 강화할 수 있다. 특히 패널 소형화에 따른 공장 내 공간 활용의 효율성까지도 보장한다”고 전했다.
이어 “프레임구조의 모듈화 패널 설계가 가능한 CE, UL 규격의 호프만 프로라인(Hoffman Proline) 패널과 함께 ERIFLEX의 연결을 통해 오래된 판금 방식의 비규격 패널과 동부스바, 케이블을 완벽히 대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스코리아는 국내 공식 총판 계약을 기념해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신규 고객에 한해 1년 동안 FLEXIBAR 무상설계를 지원하며, 양산 적용을 위한 샘플 1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02일(수) 09:36
게시 : 2018년 05월 03일(목) 09:40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