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서울시내 주택 전월세전환율 4.8%…전년比 소폭 하락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올해 1분기 서울시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지난 12일 서울통계홈페이지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등을 통해 ‘2018년 1분기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관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4.8%로 지난해 같은 기간(5.2%)보다 0.4%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뜻한다. 시는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구별 현황 등을 공개해 왔다.

구별 집계에선 강북구(5.6%)와 동대문구(5.5%)가 높게 나타났다. 반면 송파구(4.2%)와 강동구(4.3%), 양천구(4.3%)는 전환이율이 낮은 편에 속했다.

권역별로는 동북권과 서북권, 도심권은 5.0%, 서남권은 4.8%, 동남권 4.5%로 강북의 전환이율이 강남보다 높게 조사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서북권의 단독다가구(5.8%)가 최고 수준을, 동남권의 아파트(4.1%)가 최저로 나타났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의 전월세전환율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지만 보증금이 적거나 단독·다가구, 오피스텔 등 주택규모가 작을수록 (전환이율이) 여전히 높은 값을 보이고 있다”면서 “전월세 서민에게 보다 도움이 되도록 전월세 시장 모니터링을 꾸준히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4월 12일(목) 08:35
게시 : 2018년 04월 12일(목) 08:37


디지털뉴스팀 dn@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