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에너지전환으로 천연가스 수요 증가세 전망
13차 장기천연가스 수급계획 확정...가스발전 이용률 늘어 발전용 수요도 증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2031년 발전용 천연가스 수요가 불과 2년 전 전망 때보다 무려 2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장기 천연가스 수요전망(2018~2031년)과 향후 도입전략 및 공급설비 계획 등을 담은 ‘제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5일 확정해 발표했다.
우선 총 천연가스 수요는 2018년 3646만t에서 2031년 4049만t으로 연평균 0.81%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도시가스용 수요는 가정·일반용의 증가세는 둔화되지만, 산업용 수요의 지속적 증가로 1994만t에서 2340만t으로 연평균 1.24%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발전용 수요의 경우 제8차 전력수급계획(목표 시나리오 기준)에 따라 1652만t에서 2031년 1709만t으로 연평균 0.2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년 전 수립된 제12차 장기천연가스 수급계획에서는 2029년 발전용 수요가 948만t으로 전망된 바 있어 2년 만에 2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다만 2024년까지는 원전과 석탄발전소의 신규 건설이 계속되고, 전력예비율이 높은 탓에 발전용 수요가 1294만t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이후 전력예비율 하락으로 가스발전소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가스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가스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정부는 안정적 수급을 위해 우선 제8차 전력수급계획을 통해 산출된 LNG 발전량 등에 따른 필요물량을 선제적으로 획득한다는 방침이다.
또 주요 LNG수요국과의 협력 등을 통해 도착지제한 조항 및 의무인수 조항을 폐지하고, 감량권 및 증량권 확대 등 중장기계약 도입조건의 유연성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경제성, 공급안정성 등을 고려해 도입 포트폴리오를 개선하는 한편, 유가변동에 따른 가격 등락폭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가격 인덱스 다양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수급관리 체계도 개선한다. 일시적으로 도시가스를 LPG 등으로 대체하고 수요자에게 손실을 보상하는 ‘연료대체계약’을 도입하는 한편, 산업부­가스공사­직수입자가 참여하는 ‘천연가스 수급협의회’를 구성해 직수입자의 가스수급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천연가스 공급인프라의 적기 확충을 위해 2031년까지 제5기지(저장탱크 10기)를 건설하는 등 약 5조8000억원을 투자하고, 2021년까지 전국 모든 지자체에 대해 가스공급 체계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천연가스 신시장 창출을 위해 LNG 추진선 확대에 대비한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 등 수송 분야 천연가스 수요확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작성 : 2018년 04월 05일(목) 09:33
게시 : 2018년 04월 05일(목) 11:10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031년 천연가스 수요 4049만t까지 늘어날 듯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