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美 LNG 업계, 對中 고율 관세에 ‘우려’
트럼프 정부 고관세에 미 LNG 업계 ‘울상’
미 LNG 수출서 중국 비중 커 파장일 듯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미국 천연가스 업계가 중국을 대상으로 한 미 행정부의 고율 과세 부과 방침에 우려를 표명했다. 보복관세 부과 조치가 미국 천연가스산업의 경쟁력을 악화시켜 향후 수출 잠재력을 축소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지난달 8일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행정명령을 발표한 이후, 22일 최대 60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조치가 “중국이 허가 없이 미국 기업의 지적재산을 이용해 부당 이득을 취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며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에 대처하기 위한 추가적인 조치들이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 천연가스 업계는 트럼프 행정부의 행정명령이 천연가스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미 LNG 센터는 중국에 대한 고율의 관세부과 조치가 미국의 대중국 LNG 수출을 둔화시키고, 미국에 커다란 경제적 이익을 가져올 수 있는 LNG 산업의 성장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넥스트 디케이드(NextDecade Corp.)의 패트릭 휴즈(Patrick Hughes) 부사장은 “신규 LNG 수출시장을 확보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수입 철강에 대한 관세부과 조치와 중국에 대한 보복 관세부과 조치는 현명한 결정이 아니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 같은 우려에는 천연가스산업에서 중국은 비중이 크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중국은 미국의 주요 LNG 수출 대상국으로서 미국의 대중국 LNG 수출량은 2016년 17.2Bcf(약 36만t)에서 지난해 103Bcf(약 214만t)로 급증했다.

특히 중국은 지난해 멕시코와 한국의 뒤를 이어 세 번째로 많은 15% 규모의 미국산 LNG를 수입하는 등 시장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작성 : 2018년 04월 02일(월) 09:17
게시 : 2018년 04월 03일(화) 08:48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