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전국
中으로 간 김정은, 시진핑과 정상회담 갖고 비핵화 실현의지 확인
남북·북미정상회담 앞두고 깜짝 방문…중국과의 변함없는 우정 과시
[ 날짜별 PDF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출처= 중국중앙(CC)TV 화면 캡처>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중국과의 변함없는 우정을 확인한 것은 물론 비핵화 해결에 대한 언급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김정일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초청으로 주체 107(2018)년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비공식 방문하시었다”고 발표했다. 김정은은 이전에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이 이용했던 ‘북한 1호’ 열차를 타고 중국을 다녀왔다.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발적인 긴장 완화 조치와 평화적인 대화를 제의하는 등 남북관계를 화해와 협력으로 바꾸기 위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는 말도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한미가 선의로 우리의 노력에 응해 평화 안정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화 실현을 위한 단계적인 조치를 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남북, 북미 대화를 앞두고 최우방인 중국과의 공조를 다지기 위한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해석이다. 이는 김 위원장의 ‘전략전술적 협동을 강화해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야 한다’는 언급과 ‘정의상, 도의상 제때 시 주석에게 직접 와서 통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식의 발언에서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시진핑 주석도 김 위원장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와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시 주석의 “김 위원장의 첫 방중을 환영한다. 북중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를 높이 평가한다”는 발언을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은 “북중 전통 우의는 양국 원로 지도자들에게서 물려받은 귀중한 유산이고, 이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 이는 국제 지역 정세 및 북중 관계를 고려해 내린 전략적이고 유일한 선택”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는 말로 힘을 보탰다.

한편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에는 부인인 리설주가 동행했다. 정상회담에는 최룡해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의 북한 고위 인사들이, 중국 측에선 리커창 중국 총리와 왕치산 부주석, 왕후닝 상무위원 등이 배석했다.
작성 : 2018년 03월 28일(수) 11:48
게시 : 2018년 03월 28일(수) 11:52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