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혁신 거점공간 조성에 국유재산 특례 지원
기재부, 당정협의 거쳐 ‘도시재생 뉴딜로드맵’ 발표
국유지 임대료·임대기간 완화, 영구시설물 축조 등 가능해져
[ 날짜별 PDF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도시재생 뉴딜로드맵 당정협의에 참석한 당정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쇠락한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도시재생 혁신 거점공간’ 조성에 유휴 국유지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정부는 3월 27일 당정협의를 거쳐 도시 경쟁력 회복, 주거복지 실현을 골자로 하는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 로드맵에는 혁신거점 조성에 국유지 ▲임대료·임대기간 완화 ▲영구시설물 축조 ▲수의계약 등 국유재산 특례를 허용하고 ▲국유재산 DB를 제공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동안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국유재산을 장기 임대하고, 창업 촉진·문화 활성화 목적의 혁신 거점공간을 설치·운영하려는 수요는 없지 않았다.
그러나 국유지 상에 영구시설물 축조를 금지하고 최장 10년의 임대기간을 허용한 국유재산법 규정에 따라 사업추진이 곤란한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대책에 따라 ‘혁신 거점공간 조성’ 목적의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최고 수준의 국유재산특례가 적용되면 향후 사업추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이번 로드맵에 따른 특례조치 외에도 노후청사 복합개발, 토지개발 등 국유재산을 활용한 혁신성장 지원을 다각도로 추진 중이다.
노후청사 개발 선도사업지 8곳(2018년 1월 발표)에 대한 복합개발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1300호를 공급하고, 최근 국유재산법 개정(3월 13일)으로 법적근거가 마련된 국유지 토지개발도 도시재생과 연계해 시범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재정측면을 주로 고려했던 국유재산 관리·처분도 혁신성장·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에 대해서는 매각·임대가 우선적으로 이뤄지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작성 : 2018년 03월 27일(화) 16:25
게시 : 2018년 03월 27일(화) 16:26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