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사설)대기업의 하청업체 갑질...대림산업 뿐일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도급순위 4위인 대림산업 일부 임직원들이 건설 현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하도급업체에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하청업체로부터 공사수주·편의 등의 대가로 거액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대림산업의 김모(62) 전 사장을 포함한 9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백모(55) 현장소장 등 2명을 구속하는 등 전·현직 임직원 11명을 검찰로 송치했다.
건설업계에 만연한 원·하청업체간 '갑을' 관계를 노려 "하청업체 평가를 잘 해주고 설계변경을 통해 공사비를 증액시켜 주겠다"는 등의 제안을 먼저 해 각각 수천만원에서 수억원대 뒷돈을 지속적으로 상납받은 것이다. 모 현장 소장은 자신의 딸 대학 입학선물로 시가 4600만원 상당의 BMW 외제차를 요구하고 발주처 감독관 접대비 명목으로 총 2억원 상당 금품을 챙겼다.
국내 굴지의 건설회사 임원이면 억대 연봉에 사회적 지위도 높을 텐데, 갑의 지위를 이용해 하청업체를 쥐어짜 금품을 갈취한 것은 소위 양아치만도 못한 짓을 한 것이다.
소위 건설사의 갑질이 대림산업에만 있을까. 질문하고 싶다. 발주업체와 하청업체간의 수직적 상하관계, 조금이라도 잘 못 보이면 일감의 씨가 마르는 구조인 대기업과 하청업체간 관계, 그렇다고 대림산업 사건처럼 밖으로 드러나기 전까지는 전혀 공개가 안 되는 암흑 같은 세계가 존재하는 상황을 이해할수 있을까. 지금도 많은 힘없는 하청업체들은 일은 힘들어도 괜찮은데 일 시키고 돈이라도 제대로 받았으면 하소연을 한다. 대기업의 하청업체 대표는 대기업 일을 하면 100% 손해를 본다고 한다. 악날할 만큼 쥐어짜는 재주가 있다며, 이런 구조가 바뀌지 않는 이상 정부가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중소기업에 아무리 돈을 뿌려도 도로묵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늦은감이 있지만 정부는 대기업의 갑질 횡포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를 해야하며, 위법이 있다면 강력히 처벌해야한다. 그래야 청년실업, 차별 등 대한민국 병을 고칠수 있다.
작성 : 2018년 03월 22일(목) 16:09
게시 : 2018년 03월 23일(금) 08:53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