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6·13 지방선거, 누가 뛰나(11) 대전시장
‘야당 전략공천 속에 민주당은 4파전 혼전’
민주당 현역 이상민 의원 출마, 안희정 사태 막판 변수
자유당은 박성효 전 대전시장 전략 공천해 전열 갖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의 이슈는 ‘경제 살리기’다.
더불어민주당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공백으로 원활한 대전시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 문제’는 이 지역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때문에 각 당의 예비후보들 역시 저마다 자신이 경제살리기의 전도사가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4파전 양상
6·13 지방선거가 8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당의 대전시장 후보군도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일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최근 이상민 의원이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4파전 양상이 됐다.
이 의원과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 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정국교 전 의원 간 경쟁이다. 이 의원이 현역 국회의원 프리미엄을 안고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는 가운데 나머지 후보들이 어떤 유의미한 성과를 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전 유성구을 출신의 이 의원은 17, 18, 19,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4선 출신으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헌법개정 특별위원회에서 활동했다.
이 의원은 “대전시장 출마 여부를 놓고 많은 이야기가 오가고, 심지어 불출마한다는 억측도 있어 분명한 제 입장을 밝힌다”며 “오래전부터 대전시장 출마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은 충남대 철학과를 나와 2003년 노무현정부 청와대 행정관, 2005년 과학기술부총리 정책보좌관, 2006년 대전참여연대 사회문제연구소 이사, 2006년 대덕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 복지센터 소장 등을 역임했다.
박영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충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노무현 대통령후보 정책보좌역, 충남대병원 상임감사, 노무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대전시 정무특별보좌관, 대통령비서실 사회혁신수석실 제도개선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지냈다.
민주당의 단체장 후보 경선은 여론조사 50%, 권리당원 50%를 합산하는 방식이다.
후보들이 일반 시민과 권리당원 표심을 모두 잡아야 승산이 있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전 대전시장 전략공천
자유한국당에서는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후보로 나선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대전시장 후보로 박 전 시장을 확정했다.
당초 이장우(대전 동구)· 정용기(대전 대덕구) 의원 등도 하마평에 올랐지만 결국 대전지역 지지도가 높은 박 전 시장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박 전 시장은 최근 “대전이 위기라고들 하는데, 제 고향 대전이 이런 모습으로 멈춰 있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대전시정을 바로 세우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면서 출마의지를 밝혔다.
이런 가운데 6・13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 출마의사를 밝혔던 육동일 충남대 교수와 박태우 전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박 전 시장의 전략공천을 문제 삼아 반발하고 있다.
육 교수와 박 전 교수는 이날 자유한국당 중앙당을 항의 방문해 홍준표 대표와 중앙당 공천관리위원장인 홍문표 사무총장에게 3개 사항에 대한 공개 답변을 요구했다.
그 외에도 바른미래당에선 남충희 전 경기도 경제부지사가 10만개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한 경제정책을 발표하는 등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으며, 정의당에선 김미석, 김윤기 예비후보가 경합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3월 22일(목) 10:26
게시 : 2018년 03월 23일(금) 09:37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