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일본, 원전 수출 '비상'...원전 경각심에 비용↑
터키·베트남·핀란드 등서 수출사업 잇따라 차질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세계적으로 원전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일본의 원전 수출 정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 15일 아사히 신문은 미쓰비시 중공업 등 일본 기업의 터키 시노프 원전 건설 비용이 원래 계획보다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흑해 연안에 4기의 원전을 건설하는 이 사업은 기획 단계에서 2조1000억엔(약 21조원)의 사업비가 들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사업을 수주한 미쓰비시, 이토추 상사 등 일본 기업 컨소시엄들은 이후 사업화 과정에서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건설비용이 4조엔 이상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원래 목표로 했던 2023년 완공도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측이 이런 분석 내용을 전하자 터키 정부 측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 사업은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국내 기업들도 수주를 추진했지만 아베 일본 총리가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벌이는 등 공을 들여 일본 기업의 수주를 성사시킨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일단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배 이상 건설비가 늘어난 상황에서도 사업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시노프 원전은 일본 기업이 건설비용을 부담하고 이후 발전 사업으로 얻는 이익으로 건설비를 회수하도록 돼 있어 사업비가 늘어나면 전기요금도 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전기요금 인상으로 판매가 줄어들면 수지타산이 맞지 않게 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터키 정부에 제출하는 최종 보고서에 터키 정부의 자금 지원과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을 계획이지만 터키 측이 이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일본의 원전 수출 사업은 다른 곳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본 기업의 수주가 예상되던 리투아니아와 베트남 사업은 언제 착공할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상태다. 핀란드 사업에서는 미쓰비시 중공업과 함께 참여한 프랑스 아레바사가 경영위기에 빠져 프랑스 정부의 구제금융을 받기로 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미국 사업에서는 도시바가 막대한 손해를 봤고 그 여파로 자회사인 웨스팅하우스가 도산했다.
이처럼 일본의 원전 수출이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세계적으로 원전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수출 자체가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안전 비용이 대폭 늘어 채산성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고 있다.
원전 수출이 어려움에 처하자 일본 기업들은 사업에서 손을 떼는 추세다. 히타치는 전력회사 등 다른 기업의 출자가 예상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영국 원전 건설 사업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미쓰비시 중공업은 원전 사업을 계속하고 있긴 하지만 제트 여객기의 출하 연기 등 악재로 경영 위기에 처해 있다. 도시바는 아예 해외 원전 건설 사업을 포기했다.
그럼에도 아베 정부는 적극적 원전 수출 정책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내에서는 더 이상 원전을 신·증설하는 것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해외로 나가지 않으면 원자력 기술을 유지할 수 없고 후쿠시마 원자로 폐기도 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작성 : 2018년 03월 19일(월) 11:36
게시 : 2018년 03월 20일(화) 08:49


이현수 기자 hslee@electimes.com        이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