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사설) 무역시장에서 영원한 우방은 없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미국이 국내 변압기 제작업체에게 징벌적 관세를 부과하면서 중전 대기업의 변압기 수출길이 막힐 것으로 전망돼 우려가 앞선다. 상무부 국제무역관리청(ITA)은 13일 한국산 초고압 변압기(60MVA 이상)에 대한 반덤핑 4차 연례재심 최종판정에서 현대일렉트릭, 효성, LS산전, 일진전기 등 국내 초고압 변압기 4개사에 대해 60.81%의 관세율을 부과했다.

대책회의에 참석했던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막상 현실화되자 망연자실한 상황이며 변압기 대미 수출 악화는 불가피해졌다고 말한다. 10MVA 초과 유입변압기의 대미 수출액은 지난 2010년 4억 달러가 넘었지만 지난해 10월까지 약 1억5300만 달러(약 1670억원) 규모로 대폭 줄어든 상태다. 반덤핑 이슈가 본격 제기된 2011년부터 수출 감소가 현실화됐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국내시장의 침체와 해외 경쟁력 악화로 해외 수출길이 험난해 지면서 뒷걸음질 성장을 하고 있는 국내 중전산업의 상황에서 갑작스런 대외 변수는 그 충격을 배가 시킨다.

미국의 반덤핑 관세에 해당 업체들은 국제무역법원(CIT) 등 상급법원에 항소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재 상황을 고려하면 결과에 대해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메리카 퍼스트를 산업정책 기조로 정한 미국은 변압기 뿐 만아니라 가전, 철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테클을 걸고 있다.
시장 다변화, R&D강화를 통한 독보적인 제품 개발이 중전 산업계에 떨어진 미션이 됐다. 영원한 우방이라 생각했던 미국이 자국의 이익을 위해 취한 이번 관세 폭탄은 세계시장에서 우방은 없다는 현실을 일깨워 줬다.
작성 : 2018년 03월 15일(목) 16:17
게시 : 2018년 03월 16일(금) 13:23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