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서울시, 여의도로 이전하는 금융회사에 2.1억원 지원키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시가 여의도에 창업 또는 이전하는 금융기관에 각종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서울시는 15일 여의도에 국내외 금융기관을 유치하고자 여의도로 이전하는 금융기관에 사업용 설비자금과 고용자금, 교육훈련자금 등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신청 접수는 오는 27일까지다.

시는 지난 2016년 금융기관 보조금 지원사업을 시작해 1억3900만원을, 지난해에는 2억5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엔 2억11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자금을 신청하고자 하는 금융기관은 10명 이상의 내국인을 고용해야 한다. 금융기관 유치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국내 금융기관은 공고일을 기준으로 5년 이내에 창업한 경우에 신청할 수 있다. 외국계 금융기관은 공고일 기준 5년 내에 지역본부와 지점을 신설 또는 이전하는 경우에 한해서만 신청이 가능하다.

시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은 뒤 보조금심의 실무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다음달 중에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실무위원회는 외부 금융·회계전문가들로 채워진다.

시에 따르면 사업용 설비 설치자금은 전산설비 등 시설을 갖추는 데 필요한 금액의 최대 10%를 지원한다. 신규고용자금은 전년도의 월평균 상시 고용인원 대비 신청대상 연도의 고용 증가분에 대해 1명당 50만원씩 6개월까지 최대 300만원을 보조하는 것이다.

교육훈련자금은 해당 금융기관의 직원이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의한 경영전문대학원과 금융전문대학원에서 교육을 받을 경우 훈련인원 1명당 50만원씩 6개월까지 보조하며, 기관당 최대 6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이 밖에 사회적기업이나 사회적 협동조합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시 소재 신용협동조합에 1명당 50만원씩 6개월까지 최대 300만원의 신규고용자금도 지원키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조금이 단순한 지원에 그치지 않고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도록 지속적이고 정확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며 “금융 산업 보조금이 여의도 금융 중심지의 기능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3월 15일(목) 11:28
게시 : 2018년 03월 15일(목) 11:28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