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김혜선, 파산 절차 진행…전남편이 사채 써 매달 이자 1600만원 "채권자들 연락이 숨통을 조여"
[ 날짜별 PDF ]
김혜선 (사진: MBN '속풀이쇼 동치미')
[전기신문=최현지 기자] 배우 김혜선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복수 매체는 법원의 말을 빌려 "김혜선이 지난해 12월 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을 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산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김혜선의 빚은 총 23억원, 그중 17억원은 두번째 남편과의 이혼 절차 중에 떠맡게 된 빚이었다.

앞서 방송을 통해 두번째 남편에 대한 원망을 드러내기도 했던 김혜선.

김혜선은 지난해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많은 빚을 떠맡게 된 경위를 밝혀 위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김혜선은 "전남편과 이혼 당시 아이는 내 생명과도 같았다. 그래서 '내 빚을 가는 조건으로 양육권을 가져가'라는 남편의 말에 바로 좋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선은 "전남편이 사채를 써서 매달 이자만 1600만원이었다"는 사실을 밝혀 충격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혜선은 "채권자들이 시도 때도 없이 연락해서 숨통을 조여왔다"라며 "간이 쪼그라들다 못해 타들어 갈 정도였다"고 전했다.

또한 김혜선은 "이후 지인에게 7억원을 빌리며 상황이 마무리되는 듯 보였지만 사업에 실패하면서 7억원에 대한 이자를 갚지 못해 지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혜선은 금전 문제 등을 이유로 지난 2009년 두번째 남편과 이혼, 이후 새로운 인연을 만나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작성 : 2018년 03월 12일(월) 11:01
게시 : 2018년 03월 12일(월) 11:01


최현지 기자         최현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