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통폐합 권고에 광해관리공단 노조 '반발', 광물자원공사 노조 '우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난 5일 서울 수송동 석탄회관에서 광해관리공단 노조 조합원들이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해관리공단 노조는 해외자원개발 혁신 TF가 권고한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에 반발하고 나섰다. 광물자원공사 노조는 더 이상의 인적 구조조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업부가 민간 전문가들을 모아 구성한 해외자원개발 혁신 TF는 지난 5일 광물자원공사의 해외자원개발 역할을 없애고 광해관리공단 등 유관기관과 통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권고했다. 공사가 글로벌 자원 시장에서 경쟁력이 없고 부실 사업들이 정상화될 가능성이 낮다는 이유에서다.
광해관리공단 노조는 5일 통합 권고안에 대한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또 같은 날 TF 회의가 열린 서울 수송동 석탄회관에서 조합원 70여명이 모여 반대 시위를 벌였다.
공단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막대한 빚을 진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은 건실한 재무구조를 가진 광해관리공단에까지 부실을 떠넘기는 일이라며 반발했다. 공단 노조는 “공단은 광산 개발로 인한 환경 피해 복원과 폐광지역 진흥이라는 공익 목적으로 설립된 폐광지역의 유일한 희망”이라며 “광물자원공사와의 통합은 공단의 설립 목적과 공익적 기능을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 자명하다”고 밝혔다.
공단 노조는 또 “통합 이후 부채 관리에 공단 자체 재원인 강원랜드 배당금이 투입될 경우 강원랜드 설립 취지에 따른 사용 목적에서 크게 벗어나 폐광지역 사회의 심각한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광물자원공사 노조는 추가적인 인적 구조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TF가 권고한 기능 축소와 광해관리공단과의 통합이 대규모 인력 감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광물자원공사 노조와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은 5일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공사 직원들은 자발적 임금 반납, 인력 구조조정, 복지 축소, 사옥 임대 등 감내할 수 있는 모든 부분을 감내해가며 업무에 매진해왔다”며 “열심히 일한 직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것으로 해외자원개발사업의 부실이 해결될 리 만무하다”고 밝혔다.
공사 노조는 또 “해외자원개발 사업의 부실이 오직 공사와 직원들만의 책임이라는 무분별한 비판을 경계한다”며 “잘못된 정책을 제시한 MB 정권 수뇌부, 당시 산업부 장관을 포함한 정부 당국자, 그리고 공사 경영 상황을 무시하고 특정 사업에 과도한 투자를 결정한 전임 경영진의 책임을 반드시 밝히고 그에 따른 처벌 또한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3월 07일(수) 11:52
게시 : 2018년 03월 07일(수) 11:52


이현수 기자 hslee@electimes.com        이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