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PD수첩' 여배우, "다 보는 앞에서…지옥이었다" 영화감독 김기덕-조재현 성폭행 폭로
[ 날짜별 PDF ]
(사진: MBC 'PD수첩')
[전기신문=권준호 기자] 'PD수첩'을 통해 김기덕 영화감독의 만행이 밝혀졌다.

6일 방영된 MBC 'PD수첩'에서는 여성배우 A씨가 등장해 김 감독을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A씨는 김 감독의 영화에 캐스팅되면서 촬영을 위해 마련된 합숙장소는 "여자를 겁탈하려고 하는 장소였다"라며 그곳은 '지옥'이었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또한 A씨는 김 감독과 조재현 배우가 매일 밤 자신의 방으로 찾아와 겁탈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 씨는 '미투 운동'을 통해 제자들과 방송 스태프에게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 2013년 영화 '뫼비우스'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던 여배우 B씨는 감정이입을 이유로 김 감독에게 폭행과 폭언을 수차례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당시 B씨는 "돈을 주고 산 짐승 조차도 주인이 때리면 동물보호 협회에서 와서 그 동물을 못 키우게 하고 신고를 하는 세상인데 나도 사람이다"라며 "무슨 잘못을 했길래 내가 사람들 다 보는 데서 그렇게 얻어맞아야 되느냐"고 호소했다.

이어 B씨는 "촬영장에서 연기지도를 했다고 하는데 그냥 나는 구타를 당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남성 배우의 성기를 잡게 하는 등 비상식적인 요구를 했고, 사람들이 다 보는 앞에서 얻어맞게 했으면서 연기지도니 뭐니 핑계를 대는 건 비겁한 것"이라고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작성 : 2018년 03월 07일(수) 10:40
게시 : 2018년 03월 07일(수) 10:40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