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조달청, ‘글로벌 조달장터’ 신설
세계 190여 개국 정부조달 입찰정보 제공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조달청(청장 박춘섭)은 6일부터 전 세계 정부조달 입찰정보(ITC Procurement Map)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조달청은 지난해 1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UN 및 WTO의 공동 국제기구인 국제무역센터(ITC)로부터 전 세계 정부의 조달입찰정보를 제공받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새롭게 제공하는 세계입찰정보 서비스는 수출을 염두에 두는 기업이라면 가장 관심을 가질 전 세계 190여 개국 정부조달시장의 최신 입찰・낙찰 및 조달제도 정보를 담고 있다.
서비스는 조달청 홈페이지 또는 나라장터로 접속하면 새로 신설된 ‘글로벌 조달장터’에서 우리나라의 기업과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라도 별도의 등록절차 없이 자유롭게 정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입찰정보 외에 해외 여러 나라의 수입·수출 현황 등 5개 무역정보도 최신버전으로 제공된다. 조달청은 국내 기업들이 관심국가에 대한 해외진출 정보 습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제 입찰정보 이용으로 해외 공공조달분야 수출에 관심을 갖게 되는 기업의 경우, G-PASS협회에 설치된 우리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해외조달 입찰지원센터’를 통해 미국 등 해외 조달시장에서의 조달업체 등록 및 입찰서류 작성 등에 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그동안 국내 480여개 개별기업들이 국제무역센터(ITC)에 연회비(약 100만원)를 부담하며 입찰정보를 이용해 왔으나, 앞으로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돼 국가차원에서 상당수준의 비용 절감도 기대된다.
단기적으로는 지금까지 국내 기업들이 기존에 부담해오던 연간 약 5억원의 정보 이용 비용을 지원해 주는 직접효과가 발생되며, 연간 약 93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국형 기획조정관은 “국내 기업이 전 세계 조달관련 입찰정보에 쉽고 빠르게 무료로 접근이 가능해진 것은 정부가 우리 기업들을 위해 해외진출 정보이용 고속도로를 건설해 준 것 같은 인프라 제공의 효과가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조달청의 무료 국제입찰정보 서비스, 여타 다양한 해외 수출기업 지원사업 및 G-PASS협회의 해외조달 지원서비스 등을 적극 활용해 수출전문기업으로 성장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3월 06일(화) 10:11
게시 : 2018년 03월 06일(화) 10:1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