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원자력硏, 차세대 의료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 분당서울대병원에 첫 공급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르코늄-89.
차세대 의료진단용 동위원소로 주목받는 지르코늄-89(Zr-89)이 국내에서 생산돼 의료기관에 처음으로 공급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지르코늄-89를 지난주 분당서울대병원에 공급했다고 4일 밝혔다. 지르코늄-89를 우리나라에서 생산해 의료기관으로 공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르코늄-89는 반감기가 3.3일로, 몇 시간에 불과한 기존 동위원소들의 반감기보다 길다. 이 때문에 지르코늄-89와 결합한 약물을 체내에 주입하면 영상을 통해 약물의 체내 움직임을 장시간 관찰할 수 있어 지르코늄-89를 활용한 연구가 점차 활발해지고 있다.

해외에서는 임상시험에서 이 동위원소를 활용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아직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가 나지 않아 동물실험용이나 연구용으로만 사용되고 있다.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가 완료되면 국내에서도 생체 내에서 반응시간이 긴 항체, 단백질, 나노약물 등을 이용한 종양 및 면역연구에 활용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지르코늄-89을 생산하는 입자가속기 ‘RFT-30 사이클로트론’.


앞서 지난해 9월 박정훈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은 고체상 분리법을 이용한 지르코늄-89 양산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은 특수흡착제(하이드록사메이트) 기반 크로마토그래피법 기술을 활용해 지르코늄-89를 핵종 순도 99.9%까지 분리·정제할 수 있다.

'RFT-30 사이클로트론'이라는 입자 가속기를 이용해 한 번의 공정으로 130밀리큐리(방사선량을 나타내는 단위) 수준을 생산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이는 한번 생산 공정으로 약 25곳의 의료기관에 공급가능한 수준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앞으로 300밀리큐리 수준으로 생산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그간 국내 의료기관들은 지르코늄-89를 고가로 수입하거나 반감기가 짧은 동위원소를 사용해왔지만, 양산시스템 구축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져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을 시작으로 원자력연구원은 매달 정기적으로 신청을 받아 월 1∼2회 지르코늄-89를 공급할 계획이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 소장은 “동위원소 생산·공급시스템을 정립시켜 핵의학연구 및 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동위원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3월 04일(일) 14:52
게시 : 2018년 03월 04일(일) 15:01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