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가스공사, 지난해 영업이익 1조339억 원···전년 대비 3.6% 상승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
가스공사는 지난해 영업이익 1조339억원을 달성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2017년 영업실적이 연결재무제표 기준 1조339억원으로 전년 대비 3.6% 상승했다고 2월 28일 밝혔다. 영업이익 증가는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과 바드라 사업 생산량 증가에 따른 수익 증가, 유가 상승과 생산량 증가에 따른 호주 GLNG(Gladstone LNG) 사업 손실 감소 덕분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조1723억원, 당기순손실은 1조191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증가는 유가 상승에 따른 판매단가 상승과 해외 종속회사 매출 증가의 영향으로 보인다. 당기순손실 증가는 이라크 아카스 사업, 호주 GLNG 사업, 호주 프렐류드 사업, 인도네시아 크롱마네 탐사사업 등에서 손상차손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스공사의 2017년 주요 해외 사업들을 살펴보면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은 안정적인 일일 생산량을 바탕으로 영업이익 1516억원을 기록했고 바드라 사업은 지속적인 설비 투자로 일일 생산량이 2017년 4분기에 8만6000배럴까지 증가하며 영업이익 212억원을 기록했다.
호주 GLNG 사업은 2017년 89카고(약 520만t)를 생산해 4362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영업손실은 국제유가 상승과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보다 682억원 감소한 20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2017년 4분기에는 호주 GLNG 사업 개시 이후 처음으로 영업이익 15억원을 기록했다.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사업은 본격적인 생산 단계에 진입해 2017년 지분법 이익 401억원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다. 가스전과 화학플랜트에서의 점진적인 생산량 증가로 2041년까지 연평균 500억원 이상의 수익 창출이 예상된다.
모잠비크 Area4 사업은 총 6개 가스전 발견 지역을 순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코랄 가스전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사업은 영국 BP사와 연간 330만t 판매 계약을 체결,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후속 사업인 맘바 육상 LNG 사업은 올해 최종 투자 결정, 2024년 상업생산을 준비 중이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도시가스 미수금을 전액 회수했다. 이에 따라 원료비에서 MJ(가스 열량 단위)당 1만4122원인 정산단가를 차감할 수 있게 됐고 경쟁연료인 B-C유, LPG 대비 가격경쟁력을 회복했다. 이는 향후 산업용 도시가스 수요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작성 : 2018년 03월 01일(목) 11:43
게시 : 2018년 03월 01일(목) 11:44


이현수 인턴기자 hslee@electimes.com        이현수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