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1회 충전 시 최대 470㎞ 주행 가능한 전기차는?
현대차, 유럽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첫 선
64kWh, 39.2kWh 두 가지 버전 배터리 장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대자동차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유럽에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사진>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유럽법인은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코나 일렉트릭 발표 행사를 가졌다.
현대차는 다음 달 초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일반 고객들에 공개할 예정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64kWh와 39.2kWh 두 가지 버전의 배터리와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를 탑재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
64kWh 배터리 장착 시 1회 충전하면 최대 470㎞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충전시간의 경우 급속충전(80%) 시 54분, 완속충전(100%) 시 64kWh 배터리는 9시간 40분, 39.2kWh 배터리는 6시간 10분이 소요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차로 유지보조(LF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 다양한 첨단사양이 적용돼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또 기존 모델의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이미지를 구사했다.
코나 일렉트릭 전용 외장 컬러와 센터 콘솔도 적용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코나 일렉트릭의 예약 판매를 개시했고 상반기에 본격 출시할 예정이다.
작성 : 2018년 02월 28일(수) 12:46
게시 : 2018년 02월 28일(수) 12:47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