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난치성 암 치료 방사성의약품 전문가 ‘한자리에’
한국원자력의학원, 알파핵종 표적치료 국제 심포지엄 개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2월 27일 한국원자력의학원이 개최한 알파핵종 표적치료 국제 심포지엄에서 미카엘 잘룻스키 미국 듀크대병원 박사가 강연하고 있다.
난치성 암 치료 방사성의약품 전문가들이 주요 알파핵종 방사성의약품의 생산기술 개발과 표적치료 연구의 최근 동향과 주요 이슈들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직무대행 황상구)은 2월 27일 본원 강당에서 ‘난치성 암 치료를 위한 방사성의약품 이용 알파핵종 표적치료’를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는 방출하는 방사선의 종류에 따라 진단용과 치료용으로 구분된다. 감마선은 진단용, 알파선과 베타선은 치료용으로 쓰이고, 이중 알파선을 방출하는 알파핵종은 다른 장기로 전이된 매우 작은 암과 암 제거 수술 후 남아 있을 수 있는 암세포를 치료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최근 미국 및 유럽을 중심으로 알파핵종을 붙인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해 전이암과 백혈병 등 난치암을 치료하기 위한 표적치료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날 주요 프로그램은 ▲알파핵종 At-211을 이용한 방사성의약품의 생산기술 개발연구 및 표적치료 임상시험 사례(미카엘 잘룻스키 미국 듀크대병원 박사) ▲알파핵종 Ac-225, Bi-213을 이용한 방사성의약품의 생산기술 개발연구 및 임상적용(알프레드 모르겐슈테른 독일 우라늄원소연구소박사) ▲알파핵종 At-211을 이용한 방사성의약품의 표적치료 연구(수미타카 하세가와 일본 국립양자방사선과학기술연구소 박사) ▲알파핵종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한 한국의 치료현황(임일한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심포지엄을 주관한 의학원은 “현재 알파핵종을 이용한 방사성의약품 임상시험에서 기존 치료보다 탁월한 치료효과가 발표되고 있고, 알파핵종 표적치료에 대한 관련 연구자들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새로운 정보제공과 인적교류로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국내 난치성 암 치료의 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2월 27일(화) 21:29
게시 : 2018년 02월 27일(화) 21:29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