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취약계층 디지털정보화 수준 높아지고 있지만 일반국민 65% 수준 그쳐
[ 날짜별 PDF ]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이 해마다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일반국민 대비 65.1% 수준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제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최근 장애인·장노년층·농어민·저소득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에 대한 ‘2017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는 정보취약계층의 PC·모바일 등 유·무선 정보통신기기, 인터넷 이용 등 디지털정보로의 접근·역량·활용 수준을 측정한 것이다.

실태조사 결과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은 일반국민의 65.1%에 그쳤다. 이는 전년보다 6.5%p 가량 향상된 것이지만 일반 평균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부문별로는 취약계층의 디지털 접근이 91%, 역량은 51.9%, 활용은 65.3% 선으로 각각 나타났다. 주체별 디지털정보화 수준은 일반국민 대비 저소득층이 81.4%, 장애인이 70%, 농어민이 64.8%, 장노년층이 58.3%로 나타났다.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취약계층에 대한 정보격차 해소 노력으로 이들의 정보화 수준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아직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이 일반국민과 차이가 있는 만큼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2월 26일(월) 15:04
게시 : 2018년 02월 26일(월) 15:05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